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하상(丁夏祥)

천주교인물

 조선후기 기해박해 당시에 순교한 천주교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하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기해박해 당시에 순교한 천주교인.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세례명 바오로. 본관은 나주(羅州). 경기도 양근 출생. 초대 명도회장(明道會長)인 약종(若鍾)의 둘째아들이며, 약용(若鏞)의 조카이다. 어려서 서울로 이사하여 살던 중 1801년(순조 1)에 아버지와 맏형 철상(哲祥)이 순교하자 누이동생 정혜(情惠)와 어머니를 모시고 낙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와 활동사항
20세 때 홀로 서울에 다시 올라와 여신도 조증이(趙增伊)의 집에 기거하면서, 신유박해로 폐허가 된 조선교회의 재건과 성직자 영입운동을 현석문(玄錫文)·유진길(劉進吉) 등과 함께 추진하였다.
그러던 중 1816년 동지사(冬至使) 통역관의 하인이 되어 북경에 들어가 그곳 주교를 만나 세례와 견진성사를 받는 동시에 선교사를 조선에 파견해 줄 것을 청원하였다.
그러나 북경교구의 사정으로 뜻을 이루지 못하자, 그 뒤 아홉 차례나 국금(國禁)의 위험을 무릅쓰고 북경을 내왕하면서 꾸준히 청원을 계속하였다. 1823년부터는 유진길·조신철(趙信喆)을 밀사로 파견하여 북경교회와의 교섭을 계속하였다.
이렇게 해도 뜻을 이루지 못하자 1825년에 유진길 등과 연명으로 로마 교황에게 직접 청원문을 올려 조선교회의 사정을 알리는 동시에 선교사 파견을 요청하였다. 이 청원문은 1827년 교황청에 접수되어, 마침내 1831년 9월 9일자로 조선교구의 설정이 선포되고, 초대 교구장에 브뤼기에르(Bruguiere,B.) 주교가 임명되었다.
이렇게 하여 1834년 말에 조선에 파견된 유방제(劉方濟)신부를 의주 변문(邊門)에서 맞아들이고, 이어 1835년(헌종 1) 모방(Maubant,P.P.) 신부를, 1836년에 샤스탕(Chastan,J.H.) 신부를, 그리고 1837년에는 조선교구 제2대 교구장인 앵베르(Imbert,L.M.J.) 주교를 맞아들임으로써 조선교회는 비로소 명실상부한 체제를 갖추게 되었다.
정하상은 이 때부터 주교 밑에서 전교활동을 도와 교회발전을 위하여 헌신하였다. 멀지 않아 조선인 최초의 신부가 되기로 결정되어 있었으나, 1839년 기해박해가 일어나 앵베르 주교가 순교하고 자신도 7월 가족과 함께 체포되고 9월 22일 순교하여 그 희망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는 체포될 것을 미리 짐작하고 한국인 최초의 호교론서인 「상재상서 上宰相書」를 작성해 두었다가 체포된 다음 관헌에게 제출하여 천주교의 도리를 밝혀 박해의 부당함을 주장하였다. 1925년 로마 교황에 의하여 복자위(福者位)에 올랐고, 1984년 시성(諡聖)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옥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