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치우(曺致虞)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정언, 대구부사, 예천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효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치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정언, 대구부사, 예천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효자.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순경(舜卿). 조상명(曺尙明)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조경무(曺敬武)이고, 아버지는 군수 조말손(曺末孫)이며, 어머니는 김한계(金漢啓)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된 뒤, 1494년(성종 25)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사옹원정을 지냈으며, 연산군 초기에는 성균관전적으로 춘추관기사관이 되어 『성종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이어 1498년(연산군 4) 정언을 지냈으나 뒤에 연산군의 학정에 불만하여 관직을 사퇴하였다. 1506년 중종반정으로 정세가 바뀌자 다시 기용되어 대구부사로 나갔다. 이어 1519년(중종 14) 예천군수를 지냈다.
재임 중 선정으로 이름이 높아 청백리에 녹선되고, 뒤에 송덕비가 세워졌다. 효행이 뛰어나 왕으로부터 『소학』을 하사받았으며, 55세에 어머니의 봉양을 위하여 사직하고 70세에 어머니의 상을 당하자 애통 끝에 죽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윤용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