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의생활개념용어

 삼국시대 때 제직된 모직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생활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우리 나라와 중국·일본에서 통칭된 직물이다. 계는 부여에서 외국에 출입할 때 입었던 기록이 있으며, 신라시대에도 복식금제(服飾禁制)의 많은 품목으로 기록되어 있다.
『일본서기(日本書紀)』에는 적은 수이기는 하나 백제에서 낙타와 양을 받아들여 모직물이 성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고려사(高麗史)』에는 고려시대에 거란으로부터 많은 수의 낙타와 양을 받은 기록이 있어, 일찍이 우리 나라는 모직물이 일반적으로 생산, 사용되었음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고려시대에는 화려한 문양직물로 제직되어 중국으로 많이 수출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조선시대에도 모직물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난다.
금은선계금(金銀線罽錦)·홍지금은오색선직성화조계금(紅地金銀五色線織成花鳥罽錦) 등이 고려시대에 수출된 대표적인 계이다. 따라서, 당시 중국은 모직물을 제직하는 일과 사용하는 일이 우리보다 뒤져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계금이란 모의 문직물(文織物)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민길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