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부인신정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부인신정기(高夫人神政記)

    신종교문헌

     증산대도회본부에서 이정립이 증산교 초기의 분파 과정을 서술하여 1963년에 간행한 증산교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부인신정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증산대도회본부에서 이정립이 증산교 초기의 분파 과정을 서술하여 1963년에 간행한 증산교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증산교 초기의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서적으로, 증산교의 전신인 증산대도회본부(甑山大道會本部)에서 1963년에 발간하였다. 134면. 프린트판. 1909년 증산교 창시자 강일순(姜一淳)의 사망 후, 추종자들은 그가 예언하였던 후천선경(後天仙境)이 이루어지지 않음을 보고 뿔뿔이 흩어졌다.
    그러나 1911년 그의 부인이었던 고부인(高夫人)이 강일순의 탄신기념치성을 드린 뒤 여러 가지 기적을 행하게 되었다는 소문이 퍼짐에 따라 신도들이 다시 모여들게 되었다. 이 책은 강일순의 사망 이후 해체된 교단이 이와 같이 재정비되고, 다시 여러 교파로 나누어지게 되는 과정을 서술하였다.
    내용은 고부인이 강일순을 만나 그의 종교활동에 참여하던 봉사시대(奉仕時代), 1911년부터 1918년까지 교단을 새롭게 정비하던 선도교시절(仙道敎時節)의 제1교단시대, 1918년부터 고부인의 이종동생인 차경석(車京石)이 교권을 장악하여 보천교(普天敎)라는 교명으로 교세를 떨침에 따라 새롭게 분파, 태을교(太乙敎)로 활동하던 1931년까지의 제2교단시대, 1931년 이상호(李祥昊)가 세웠던 동화교(東華敎)와 병합하여 동화교수양소(東華敎修養所)로 활동하던 1933년까지의 제3교단시대, 그리고 1933년 은퇴하여 1935년 사망할 때까지의 은거(隱居)와 선화(仙化) 등 다섯 장으로 나누어져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보천교(普天敎)」(이강오,『논문집』제8집,전북대학교,1967)

    • 「한국(韓國)의 신흥종교(新興宗敎)·자료편(資料篇)―제1부 증산교계총론(甑山敎系總論)」(이강오,『논문집』제7집,전북대학교,196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노길명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