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시찬(金時粲)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수찬, 대사간, 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시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치명(穉明), 초천(苕川), 충정(忠正)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700년(숙종 26)
사망일
1766년(영조 42)
본관
안동(安東)
저작
초천집
경력
대사간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수찬, 대사간, 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치명(穉明), 호는 초천(苕川). 홍주(洪州) 출신. 김상용(金尙容)의 현손이며, 김광현(金光炫)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수민(金壽民)이고, 아버지는 좌랑 김성도(金盛道)이며, 어머니는 신상(申상)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721년(경종 1) 진사가 되었으며, 1735년(영조 11)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사관(史官)이 되었다. 노론에 속하였으며, 예문관검열을 거쳐, 규장각대교(奎章閣待敎)로 조태구(趙泰耉)·유봉휘(柳鳳輝)·이광좌(李光佐) 등 소론일파의 처벌을 청하였다가 당시 탕평책에 반대한다 하여 흑산도로 유배되었다가 1740년(영조 16) 수찬(修撰)으로 복관되었고, 1755년(영조 31) 대사간에 임명되었다.
1759년(영조 35) 부제학(副提學)을 제수받고 이를 사양하는 글을 바쳤으나, 그 글 속에 불경스러운 구절이 있다 하여 다시 흑산도에 유배되어 1764년(영조 40) 풀려나왔다. 1806년(순조 6)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저서로는 『초천집(苕川集)』이 있으며, 시호는 충정(忠正)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오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