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연수(金延壽)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전법판서, 지밀직사사, 판밀직사사 등을 역임한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연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전법판서, 지밀직사사, 판밀직사사 등을 역임한 무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290년(충렬왕 16) 장군으로서 합단(哈丹)주 01)의 침입을 보고하기 위하여 원나라에 파견되었으며, 1293년에는 원으로부터 서경등처 관수수군만호부 부만호(西京等處管水手軍萬戶府副萬戶)의 직함을 받기도 하였다.
그 뒤 상장군·밀직부사·전법판서(典法判書) 등의 관직을 역임하는 한편, 1296년·1297년·1301년·1303년에 하정사(賀正使) 등의 임무를 띠고 원나라에 다녀오는 등 자주 사행하였다. 충선왕의 폐위사건 이후 고려조정이 충렬·충선의 양대세력으로 갈등하는 상황에서 충선왕의 지지세력이었다.
1305년 충렬왕이 원에 입조하게 되자 함께 종행하여 홍자번(洪子藩) 등과 함께, 국왕 부자를 이간시키려고 하는 한희유(韓希愈)·왕유소(王維紹) 등 충렬왕파의 책동을 분쇄하고 충선왕의 환국운동을 벌였다.
1307년 충렬왕측 인물들이 체포, 처형되고 충선왕이 실권을 장악하자,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 등의 직책에 임명되어 원나라에 사행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元의 반란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용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