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범굴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범굴사(梵窟寺)

    불교유적

     경기도 구리시 아차산(峨嵯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의상이 창건한 사찰.   암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범굴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구리 대성암 전경
    이칭
    대성암(大聖庵)
    분야
    불교
    유형
    유적
    성격
    사찰, 암자
    건립시기
    670년
    소재지
    경기도 구리시 아천동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구리시 아차산(峨嵯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의상이 창건한 사찰.암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한국불교태고종에 속했다가 한국불교조계종으로 소속을 변경하였다. 670년(문무왕 10) 의상(義湘)이 창건하여 ‘범굴사(梵窟寺)’라 하였고, 1375년(우왕 1) 나옹(懶翁)이 중창한 뒤 이곳에서 수도하였다.
    임진왜란 때 불탄 뒤 중건을 보지 못하다가 1750년(영조 26) 방지성(方智性)이 초암을 짓고 수도하였으며, 뒤에 운악산의 승려 전령(展翎)이 와서 확장하였다.
    1882년(고종 19)에 불탄 뒤 폐사가 되었으며, 1912년 정념(正念)이 중건하였고, 1928년 백용성(白龍城)의 제자 보광(寶光)이 대웅전과 나한전(羅漢殿)·요사채 등을 건립한 뒤 대성암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1936년 보광이 중성전(衆聖殿)을 중건하였고, 1942년 극락전을 중수하였으나, 6·25 때 다시 소실되었다. 1954년 주지 석하(奭河)와 신도 광명심(光明心)이 법당과 요사채를 재건하였고, 1968년 삼성각(三聖閣)을, 1979년 주지 태웅(泰雄)이 중건하였다. 2006년 대성암이란 명칭을 범굴사로 바꾸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법당인 대성전(大聖殿)과 삼성각·종각·요사채 등이 있으며, 특기할만한 문화재는 없다. 이 절의 법당 뒤에 있는 바위 천장에서는 창건 당시 천공미(天供米)가 나와 이를 먹으면서 수도하였는데, 시자(侍者)가 많은 쌀을 얻으려는 욕심으로 구멍을 넓히자 타버린 쌀과 뜨물이 7일 동안 흘러내린 뒤 쌀이 나오지 않게 되었다는 설화가 전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장충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