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명주사(明珠寺)

불교유적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만월산(滿月山)에 있는 고려전기 승려 혜명과 대주가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명주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만월산(滿月山)에 있는 고려전기 승려 혜명과 대주가 창건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新興寺)의 말사이다. 1009년(목종 12)에 혜명(惠明)과 대주(大珠)가 창건한 뒤 그들의 이름 한자씩을 따서 명주사라 하였다고 한다. 그 뒤 1123년(인종 1) 산내암자인 청련암(靑蓮庵)과 운문암(雲門庵)을 창건하였고, 1673년(숙종 2) 수영(秀瑩)이 향로암(香爐庵)을 창건하였다.
1701년에는 법당 맞은편에 벽옥루(碧玉樓)를 지었고, 1781년(정조 5)에는 연파(蓮坡)가 원통암을 짓고 관음보살상을 조성 봉안하였다. 1849년(헌종 15), 1860년(철종 11)에 잇달은 화재로 소실되자 1861년 월허(月虛)와 인허(印虛)가 중건하여 만일선회(萬日禪會)를 개설하고 향로암을 서쪽으로 옮겨 중건하여 보련암(寶蓮庵)이라 하였으며, 1879년(고종 16) 불탄 뒤 1880년에 일봉(日峯)이 중건하였다.
그러나 1897년 다시 불타자 부속암자였던 원통암(圓通庵)으로 옮긴 뒤 명주사라 하였다. 그리고 1899년 향로전을 짓고, 1906년 사역을 확장하여 중건하였다. 그뒤 1917년 당시의 주지 김백월(金白月)이 크게 중건하였으며, 1923년 주지 윤설호(尹雪昊)가 중수하였다.
그러나 6·25 때 폐허가 되어 한동안 방치되어 있던 것을 1963년 수룡(壽龍)이 법당과 삼성각·추성각(秋聲閣)을 중건하였고, 1979년 마근(麻根)이 중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법당과 삼성각·요사채 뿐인 작은 절이지만, 예로부터 이름난 선원(禪院)으로 많은 학승들을 배출하였다.
20대의 어린 나이로 월정사(月精寺)의 주지를 역임하였던 이종욱(李宗郁)도 이 절에서 공부하였다고 한다. 문화재로는 법당 안에 1705년(숙종 31)에 조성한 강원도유형문화재 제63호 명주사 동종이 있으며, 절 앞의 많은 부도와 탑비들은 절의 역사를 증명하고 있다.
또한 절에서 500m 아래에 있는 중봉당선사탑(中峯堂禪師塔)은 높이 2.5m 정도의 부도로 그 앞의 논이 옛 절터였음을 말하고 있다. 절의 뒷산인 만월산에는 문필봉(文筆峰)이 있어 이 절에서 공부하는 승려들이 그곳에 올라가 기도하면 도를 깨친다는 전설이 전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