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반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반비(半臂)

    의생활물품

     상의의 맨 위에 입는 소매가 없거나 아주 짧은 겉옷.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반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생활
    유형
    물품
    성격
    의복
    시대
    고대-남북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상의의 맨 위에 입는 소매가 없거나 아주 짧은 겉옷.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반비란 소매가 짧은 데서 나온 이름이다. 반비는 신라 제42대 흥덕왕(興德王) 복식금제 속에 나오는데 남녀가 다같이 입으며 표의와 같은 고급직물로 지어 입고 있다.
    『삼재도회(三才圖會)』에서는 “수나라에서는 내관이 반도(半塗)라는 장수의(長袖衣)를 입었는데, 당 고조가 그 소매를 감하고 이르기를 반비라 하였다. 이는 지금의 배자(背子)이다. 강회(江淮)에서는 혹 이르기를 작자(綽子)라 하여 사인(士人)들이 다투어 입는데, 대개 수나라에서 처음 만든 것이다. 금속에 이름을 답호(褡○)라 하고, 또 이르기를 배심(背心)이라 한다.”고 그 유래를 설명하고 있다.
    그 실린 그림은 우리 나라의 쾌자(快子)와 비슷하여 등솔을 길게 째고 소매가 없다. 그러고 보면 남자용 반비는 후세에 와서는 반소매가 아니고 아주 소매가 없어진 것으로 변용되었다고 할 수 있다.
    여자용 반비 곧 배자는 『사례편람(四禮便覽)』에서 “길이가 치마와 가지런하며 깃은 마주 대하고 옆이 트이고 둥근 소매이거나 반소매 또는 소매가 없다. 우리 나라 몽두의(蒙頭衣)가 그것이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런데 조선 전기에 있었던 이 몽두의는 자취를 감추고 근래의 배자는 마고자와 같으나 소매가 없고 양 옆구리의 귀가 겨드랑이까지 트여 있어 옛 반비의 잔영을 남기고 있을 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고복남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