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백대붕(白大鵬)

한문학인물

 조선전기 「취음」, 「추일」 등을 저술한 여항시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백대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취음」, 「추일」 등을 저술한 여항시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임천(林川). 자는 만리(萬里). 천인의 신분으로 시를 잘 지어 이름을 날렸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와 활동사항
언제 출생하였는지 분명하지 않으나 유희경(劉希慶)·정치(鄭致)와 함께 노닐었다는 『이향견문록(里鄕見聞錄)』을 보거나 허봉(許篈)·심희수(沈希洙) 등과 더불어 터놓고 사귀었다는 『학산초담(鶴山樵談)』의 기록을 참조한다면 아마도 1550년(명종 5) 전후에 태어났던 것 같다.
자신의 시에서 군함과 수운을 맡고 있는 전함사(典艦司)의 노예라고 자신의 신분을 밝히고 있으나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
허균(許筠)은 그가 궁궐의 열쇠와 왕명의 전달을 책임을 맡은 액정서(掖庭署)의 사약(司鑰)이 되었다고 기록하였는데, 잡직이기는 하지만 정6품의 자리였다.
그가 어떠한 경로로 그 지위까지 올랐는지 알 수 없으나, 그의 시를 본뜨는 시체(詩體)를 사약체(司鑰體)라 이름하였다. 대체로 만당(晩唐)의 풍을 본떠 위약(萎弱)한 시를 지었다고 일컬어졌다.
1590년(선조 23)에 통신사 허성(許筬)을 따라 일본에 갔으며, 이 때문에 일본을 잘 안다고 해서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순변사 이일(李鎰)을 따라 상주에서 싸우다가 죽었다.
같은 천인으로 시를 잘 지은 유희경과 함께 유(劉)·백(白)으로 일컬어졌다. 같은 처지의 위항인끼리 모여 시를 짓는 모임인 풍월향도(風月香徒)를 주도하였다.
그의 시는 「취음(醉吟)」·「추일(秋日)」 두 편밖에 남아 있지 않아 구체적인 시세계는 알 수 없으나, 세상에 만족하지 못한 원통한 심사와 울적한 기운[불평원울지기(不平寃鬱之氣)]을 반영하고 있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고경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