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소청룡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소청룡탕(小靑龍湯)

    의약학개념용어

     감기로 인한 기침과 백일해, 기관지염의 치료에 사용하는 처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소청룡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약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감기로 인한 기침과 백일해, 기관지염의 치료에 사용하는 처방.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동한(東漢) 장기(張機, 일명 張仲景)의 『상한론(傷寒論)』에 수록된 처방으로, 청대(淸代)의 『의방집해(醫方集解)』와, 우리나라의 『동의보감』과 『방약합편(方藥合編)』에 수록되어 응용되고 있다.
    처방 구성으로는 마황(麻黃)·백작약(白芍藥)·오미자(五味子)·반하(半夏) 각 5.62g, 세신(細辛)·건강(乾薑)·계지(桂枝)·감초(甘草) 각 3.75g으로 구성되었고, 물에 달여 복용한다.
    임상응용에 있어 이 처방은 상한(傷寒)의 표증(表證)이 불해(不解)하고 심하(心下)에 수기(水氣)가 있어 건구(乾嘔)하며, 발열하면서 기침을 하되 숨이 차기도 하며, 혹은 입이 마르고 소변이 불리(不利)하여 아랫배가 창만(脹滿)하고 숨이 차서 눕지 못하는 증상을 치료한다.
    이 처방은 표한(表寒)을 겸하는 한담(寒痰)의 해수, 호흡곤란의 대표적인 처방이다. 산한해표(散寒解表), 선폐평천(宣肺平喘)시키는 마황·계지와 온폐산한(溫肺散寒)시키는 건강·세신, 거담지해(祛痰止咳)의 반하, 염폐(斂肺)의 오미자와 지경(止痙)시키는 백작과 감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상과 같은 효능은 한의학적으로는 평소부터 담음(痰飮)을 가진 사람이 풍한(風寒)에 걸리면 폐의 선산(宣散)·숙강(肅降)이 저해됨으로써 담음이 움직여 많은 양의 담이 기도(氣道)를 막기 때문에 호흡이 곤란해지고 해수를 일으키게 된다. 이러한 경우 이 처방을 응용하여 발한·해열·호흡곤란 개선·진해·거담·이뇨·혈행촉진·자양강장 등의 효과를 얻게 된다.
    임상응용에 있어 오한(惡寒)·무한(無汗) 등 표실(表實)의 증후에는 마황·계지를 증량하고, 미오한(微惡寒)·자한(自汗) 등 표허(表虛)의 증후에는 계지·백작약을 주로 하여 생강·대추를 가하고, 마황은 감량하거나 밀자마황(蜜炙麻黃)으로 바꾼다.
    표증은 없는데 해수와 호흡곤란이 남아 있을 때에는 마황·계지를 빼고 행인(杏仁)을 가한다. 많은 양의 묽은 담(痰)과 흉협고만(胸脇苦滿)·해수가 있으면 세신·반하를 증량하고 복령(茯苓)·진피(陳皮) 등을 배합하여 응용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상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