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시우인(示友人)

한문학작품

 조선 중기에 임억령(林億齡)이 지은 한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시우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에 임억령(林億齡)이 지은 한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7언 절구로, 산사에서 봄을 보내며 그 감회를 적어 친구에게 보인 글이다. 작자의 『석천집(石川集)』과 허균(許筠)의 『국조시산(國朝詩刪)』 권3, 남용익(南龍翼)의 『기아(箕雅)』 권3 등에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2구에서는 옛 절의 문 앞에서 또 봄을 보내니, 떨어지는 꽃잎이 비를 따라 자주 옷에 날아든다고 하였다. 이 시의 서술적 시점과 장소를 알려준다. 3·4구에서는 꽃 속에 노닐다 돌아오니 소매 속에 향기가 남아 있어, 수많은 벌이 쫓아온다고 하였다. 봄에 대한 감각이 낭만적 의경으로 전절되어 시의 계절적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국조시산』에는 이 시에 대해 ‘당나라 사람들의 풍격’이라고 하였다. 끝 구절의 “소매 속에 향기가 남아 있어 벌이 쫓아온다.”고 한 표현이 자연과 합치된 시인의 심경을 재치있게 묘사한 것으로서, 물아일체의 경지를 초절적(超絶的) 낭만의 세계에 담고 있다는 점 때문에 이같은 평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호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