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정국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정국문(新訂國文)

    언어·문자문헌

     1905년 7월 지석영(池錫永, 1855-1935)이 고종 황제에게 올린 문서. 상소문·비답.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정국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05년 7월 지석영(池錫永, 1855-1935)이 고종 황제에게 올린 문서. 상소문·비답.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문서는 당시 의 학교장 지석영이 상소한 「신정국문」으로 참정대신 심상훈(沈相薰)과 학부대신 민영철(閔泳喆)이 황제에게 올려 1905년 7월 19일에 결재가 내림으로써 실시하게 되었다.
    그러나 전문가의 검토도 거치지 않은 한 개인의 안이 갑자기 실시되자, 뒤의 국문연구안에 나타났듯이 학식가들의 반대가 적지 않았다.
    「신정국문」은 모두 6항목으로 된 맞춤법 통일안으로 그 항목은 ① 오음상형변(五音象形辨), ② 초중종삼성변(初中終三聲辨), ③ 합자변(合字辨), ④ 고저변(高低辨), ⑤ 첩음산정변(疊音刪正辨), ⑥ 중성이정변(重聲釐正辨) 등으로 이루어진 간단한 규정이다.
    그런데 마침 그 이론편에 해당하는 그의 논설로서 1905년 4월경에 집필하여 1907년 5·7월에 발표한 「대한국문설 大韓國文說」이 있는데, 그 주장의 이론적 근거에 대한 참고문헌을 밝힌 것이 있다.
    「신정국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오음상형변은 초성자의 발음상형을 명시한 부분이다. 밝히지는 않았지만 홍양호(洪良浩)의 「경세정음도설서 經世正音圖說序」에 덧붙인 초성상형도(初聲象形圖)와 똑같은 내용이다.
    ② 초중종삼성변은 국문 25자모를 삼성으로 나누어 규정한 부분이다. 『훈몽자회』의 언문자모(諺文字母)를 옮겨 적은 박성원(朴性源)의 『정음통석 正音通釋』의 부록을 참조하고, 주시경(周時經)의 『대한국어문법』에서 감화된 아래아의 ‘ㅣㅡ’ 합음설을 발전시켜서 새로 문자 ‘=(ㅣㅡ의 합음)’를 창조하였다. 초종성통용팔자의 명칭은 석범(石帆)의 『언음첩고 諺音捷考』(1846)나 강위(姜瑋)의 『동문자모분해 東文字母分解』(1860년대)와 똑같다.
    ③ 합자변은 25자모를 모아 합자하는 방법을 규정한 부분이다. 밝힌 바 없어 무엇을 참조하였는지 알 수 없으나, 『훈몽자회』의 언문자모와 같은 설명이다.
    ④ 고저변은 음절의 고저와 장단을 구별하여 우가일점(右加一點)으로 높거나 긴 발음을 표시한다고 규정한 부분이다. 1744년(영조 20) 갑자본(甲子本) 『어제소학언해』 범례의 방점법을 참조하여 작성한 규정이다.
    ⑤ 첩음산정변은 아래아를 위아와 같은 소리로 쓰는 것을 없앤다는 규정이다. 아래아가 위아와 다른 ‘ㅣㅡ’ 합음이라고 믿고, 위 ②에서 ‘=(ㅣㅡ)’자를 창조하였으므로, 이 규정은 아래아의 잘못된 발음을 교정하기 위하여 설정한 것이다.
    ⑥ 중성이정변은 된소리의 표기를 된시옷으로 통일한다는 규정이다. 된시옷의 형성에 대한 설명은 억측이나, 병서나 된비읍을 버리고 된ㅅ을 채택한 것은 당시의 시속을 따른 것으로 짐작된다.
    이것이 실시될 경우에 실제로 변경되는 것은 ②·⑤에서의 아래아의 폐기와 =자의 사용, ④에서의 고저음의 표시 등이다. 이런 새 글자의 창조는 주시경의 잘못된 학설이 끼친 엄청난 결과이거니와 곤란하게 된 것은 이 안을 실시해야 할 학부였다. 강행하지 못하고, 이것을 시정할 방안으로 심의할 국문연구소를 설치하게 된 것이다.
    반면에 제안자로서는 폐지되지 않고 법적으로 유효한 「신정국문」이 실시되도록 애썼다. 그 이론편인 「대한국문설」의 발표, 쉽게 해설한 「국문정식 國文正式」의 보급, 따로 간행한 「신정국문」 1장의 광고(皇城新聞 1910.5.8.4면, 廣學書舖의 新書發售廣告 참조) 등 일련의 활동이 바로 그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신정국문(新訂國文)」(지석영,『관보』,1905.7.25.49·50面)

    • 「대한국문설(大韓國文說)」(지석영,『대한자강회월보』 11·13,1907.5.·1907.7.)

    • 「신정국문(新訂國文)에 관한 연구」(김민수,『아세아문화연구』 Ⅵ-Ⅰ,1963 ; 『주시경연구(周時經硏究)』,탑출판사,1977)

    • 개화기의 국문연구  (이기문, 일조각, 197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민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