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양수척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양수척(楊水尺)

    고려시대사제도

     후삼국으로부터 고려에 걸쳐 떠돌아다니면서 천업(賤業)에 종사하던 무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양수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수척(水尺), 화척(禾尺), 무자리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신분
    폐지시기
    1423년(세종 5)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후삼국으로부터 고려에 걸쳐 떠돌아다니면서 천업(賤業)에 종사하던 무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명 수척(水尺)·화척(禾尺)·무자리라고도 한다. 고려 태조가 후백제를 정벌할 때 제어하기 어려웠던 유종(遺種)의 후예라고도 하지만 이에 관한 정확한 사료는 없는 편이며, 일반적으로 여진의 포로 또는 귀화인의 후예들이라고 알려져 있다.
    변경지대에 주로 많이 살았고 수초(水草)를 따라 떠돌아다니면서 사냥과 유기(柳器)주 01)를 만들어 파는 것으로 업을 삼았다.
    최충헌(崔忠獻)의 집권 때에는 흥화도(興化道)·운중도(雲中道) 등의 양수척에 대한 공물의 과다 징수가 있자 크게 원망하였으며, 거란 유종인 금산왕자(金山王子)·금시왕자(金始王子) 무리가 침입하자 이들의 길잡이 노릇을 하기도 하였다.
    또, 1382년(우왕 8)에는 왜구로 가장하여 영해군 동남해안을 침범하여 공해(公廨)와 민가를 불사르는 등 노략질을 하기도 하였다. 이들에 대한 호칭은 1423년(세종 5) 병조의 제의에 따라 백정(白丁)으로 바뀌었으나 그 신분은 여전히 천인으로 존재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사(高麗史)

    • 「선초백정고(鮮初白丁考)」 ( 강만길 ,『사학연구(史學硏究)』18,1964)

    • 「白丁·水尺·禾尺·楊水尺」 ( 鮎貝房之進 , 『雜攷』 5,1937)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고리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나각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