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오명열(吳命說)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봉상시첨정, 부안현감, 함양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오명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봉상시첨정, 부안현감, 함양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해주(海州). 자는 용여(用汝), 호는 조은(釣隱). 오극인(吳克仁)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오황(吳璜)이고, 아버지는 통덕랑(通德郎) 오치순(吳致舜)이다. 어머니는 정척(鄭惕)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57년(효종 8)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성균관에 들어갔다. 이후 오수찰방(獒樹察訪)·감찰·예조정랑·강진현감(康津縣監)·봉상시첨정(奉常寺僉正)·부안현감·봉상시부정자(奉常寺副正字)·함양군수 등을 역임하였다.
그 뒤 영광의 예전에 살던 곳으로 돌아와 ‘임계조은(臨溪釣隱)’이라 자호(自號)하였다. 은퇴한 뒤에도 조정에서 여러 차례 관직을 제수받았으나 나가지 않았다. 성품은 곧고 담론을 좋아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용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