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유항(柳恒)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예조좌랑, 양양부사, 강원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유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예조좌랑, 양양부사, 강원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여상(汝常), 호는 구봉(九峯). 유세린(柳世獜)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참봉 유의(柳儀)이다. 아버지는 예조참판 유영길(柳永吉)이며, 어머니는 권우(權祐)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01년(선조 34) 진사시에 합격하고, 1606년 판관으로 증광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이듬해 예조좌랑·정언을 지낸 뒤, 1612년(광해군 4)유영경(柳永慶)에게 추형(追刑)이 가하여질 때 유영경의 일파였다는 죄로 삼수에 안치되었다.
1623년 인조반정으로 장령에 등용되어 1625년 단천군수, 1638년 양양부사를 지냈다. 1646년 추관(推官)으로 안익신(安益信)의 옥사를 잘 처리하여 강원도관찰사에 올랐다가 이듬해 치사(致仕)하였다. 시에 뛰어났으며, 저서로는 『구봉집』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오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