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점제현신사비(秥蟬縣神祠碑)

고대사유적

 북한 평안남도 룡강군 해운면에 있는 초기국가시대 낙랑군의 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점제현신사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평안남도 용강 점제현 신사비 전경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평안남도 룡강군 해운면에 있는 초기국가시대 낙랑군의 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14년조선총독부 고적조사단(古蹟調査團)에 의하여 발견되었다. 비신(碑身)의 윗부분은 궐손(闕損)되었고, 남은 부분의 높이는 166㎝, 너비는 108㎝, 두께는 13.2㎝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자연석의 한 면을 갈아서 둘레와 돌의 변죽을 따라서 선을 긋고, 줄과 줄 사이에도 세로줄을 그어서 간격을 만들고, 그 안에 예서체(隷書體)로 글자를 새겨 7행의 비문을 써놓았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年四月戊午秥蟬長□□□建丞屬國會陵爲衆□□□□神祠刻石辭曰
□平山君德配代嵩□□□□□佑秥蟬興甘風雨惠閏土田
□□壽考五穀豊成盜賊不起□□蟄藏出入吉利咸受神光
처음에는 연대와 일자가 있는데, 연대는 글자가 깨져서 알 수 없고 일자는 ‘사월 무오’라고 분명히 보인다. 다음에 ‘점제장’이 나오는데, 점제는 당시 낙랑군에 소속된 25개 현(縣) 가운데 하나이다.
다음에 ‘신사’라는 구절이 있고, 운문으로 된 사(辭)에 ‘□평산군’의 구절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이 비는 점제현의 장이 현민을 위하여 산신에게 제사를 드리는 내용의 글을 새긴 것으로 짐작된다.
곧 “신이 점제를 도와주어 바람과 비가 순조롭고, 곡식이 풍성하게 잘 되고, 백성이 오래 살고, 도둑이 일어나지 않고, 무서운 짐승들이 나타나지 않고, 나들이를 하여도 다 무사하여 모두가 신의 혜택을 받게 해 달라.”는 내용이다.
이 비의 학술적 의의와 문제점은 다음과 같다.
① 건립연대 : 연대 부분의 글자가 없어져 건립 연대를 전한시대(前漢時代)로 추정하기도 하고, 또 신망(新莽) 시건국(始建國) 3년(서기전 11), 후한의 원화(元和) 2년(서기 85), 영초(永初) 2년(108), 광화(光和) 1년(178), 광화 2년(179), 경초(景初) 2년(238) 등 여러 설이 있으나, 『후한서』의 장제(章帝) 2년 조와 제사지 제8의 기사로 미루어볼 때 85년설이 가장 타당한 것 같다.
따라서, 이 비는 원화 2년 4월 무오(9일)에 건립된 것이 되므로, 현재 전하는 우리 나라의 금석문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② 점제현의 위치 : 낙랑군의 여러 현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수가 없었는데 이 비의 발견으로 점제현이 지금의 용강임이 밝혀졌다.
③ 점제의 자음(字音) : 제(蟬)는 『한서』의 주에 ‘蟬音提’로 나와 있지만, 이 비의 운문 부분에 제(蟬)와 전(田)을 같은 운으로 쓴 것을 보면 오히려 당시에는 ‘제’가 아니라 ‘선’으로 읽은 듯하기도 하다는 설과 ‘秥’은 黏과 함께 ‘염’으로 읽어야 한다는 설이 있다. 그러나 현재 학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점제라고 읽고 있다.
④ 건립주체 : 비의 재료가 자연석이고, 형태가 고구려비의 전형이며, 문장과 서체가 광개토왕비(廣開土王碑)와 공통된 점으로 보아 고구려 상고(上古)의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창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