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제용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제용감(濟用監)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왕실에 필요한 의복이나 식품 등을 관장한 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제용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왕실에 필요한 의복이나 식품 등을 관장한 관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왕실에서 쓰는 각종 직물·인삼의 진상과 국왕이 사여하는 의복 및 사(紗)·나(羅)·능(綾)·단(緞)·포화(布貨)·채색입염(彩色入染)주 01)·직조 등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였다.
    조선 초기에는 고려 공양왕 때의 제용고(濟用庫)를 답습하였으나 1409년(태종 9) 관제개혁 때 제용감이라 개칭하여 1904년까지 존속되었다.『경국대전』에는 정3품관서이었으나 영조 이후에는 종5품관서로 격하되었다.
    관원으로는 정 1인, 부정 1인, 첨정 1인, 판관 1인, 주부 1인, 직장 1인, 봉사 1인, 부봉사 1인, 참봉 1인으로 되어 있었으나, 종5품관서로 격하된 뒤에는 정·부정·첨정 등이 혁파되었다. 이속으로는 서원 20인과 고직(庫直) 8인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색을 입히고 물감을 들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원유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