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선문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조선문법(朝鮮文法)

    언어·문자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교육자 남궁억의 국어 문법 소문전으로 1913년에 간행한 문법서.   국어문법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선문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언어·문자
    유형
    문헌
    성격
    문법서, 국어문법서
    편저자
    남궁억
    제작시기
    1913년
    시대
    근대-일제강점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교육자 남궁억의 국어 문법 소문전으로 1913년에 간행한 문법서.국어문법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13년경에 순한글 궁체로 쓴 책이다. 『향토(鄕土)』 4호(1947)에 수록된 것이 전하나, 제9절 후치사와 제10절 감탄사 부분이 유실되어 전하지 않는다.
    총론(문자·음운)과 조선말법(품사) 2부로 구성되고, 품사는 영어문법을 바탕으로 하여 명사·대명사·동사·토·형용사·부사·접속사·후치사·감탄사의 9종을 설정하였다.
    어미의 서법(敍法)을 토(예 : 가더·라·, 가다·가·, 가자· 등)로, 토 아닌 접속사(예)주 01)와 보조사(補助詞)를 후치사(예)주 02)로 세운 것은 역사상 최초이며 이 문법의 특징이다.
    또한, 격조사(格助詞)를 명사의 체격(體格) 9격(예)주 03)으로, 용언의 관형형을 동사의 분사(예)주 04)로, 그 명사형을 변화명사(예)주 05)로 각각 처리한 것은 영어문법의 영향이나, 역시 최초로 국어문법의 제2유형과 제3유형의 체계가 배태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문장론을 갖추어 출판되지 못한 것이 유감이나 간결하고 요령 있는 기초문법으로서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된다. 배화학당 교원으로 있을 때 집필한 것으로 보아 교재로 쓰기 위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1986년『역대한국문법대계』(第1部 第9冊, 塔出版社)로 펴낸 바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1세기 반에 걸친 한국문법연구사(韓國文法硏究史)』 ( 김민수 ,『역대한국문법대계』별책 총색인,1986)

    • 『신국어학사(新國語學史)』 ( 김민수 ,일조각,1980)

    • 『나라사랑』 11(외솔회,1973.6.)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핸곳, 또, 그러나 등
    주02
    부터, 까지, 너머 등
    주03
    주격, 빈격, 사용격 등
    주04
    가난, 갈, 간, 가랴던, 갓섯던 등
    주05
    감, 가기, 푸름, 푸르기 등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민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