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유산가(遊山歌)

고전시가작품

 십이잡가(十二雜歌)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유산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십이잡가(十二雜歌)의 하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지은 사람은 잡가의 명창인 박춘경(朴春景)이라 하나, 그는 구전의 「유산가」를 현전하는 것으로 개작하였다는 설도 있다. 내용은 봄철이 되어 아름다운 산천을 구경가자는 데에서 비롯하여 그곳에서 펼쳐지는 가경이 풍류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첫머리는 화사한 봄 햇살과 꽃이 만발한 산천경개를 구경가자는 데에서 비롯된다. 경치를 완상하는 풍류객의 모습은 죽장(竹杖)·마혜(麻鞋)의 단표자(單瓢子)로 묘사되어 있다.
산에 들어가자 기화요초는 송죽이 울울한 데 피어 있으며, 제비·복사꽃 등이 등장하는가 하면 층암절벽에는 폭포수가 묘사되어 이 노래의 절정을 이룬다. 표현에 있어 한시구 가사 등의 형식을 적절히 활용하였을 뿐 아니라 폭포수의 사실적이고도 활기찬 묘사는 사설시조의 기법을 연상하게 한다.
노래 가운데 중국의 경치와 비교하는 관념적인 표현도 적절하게 활용하였을 뿐 아니라 사실적인 묘사도 있어 걸작이다. 4음보가 주조를 이루나 때로는 이것이 파괴되기도 하지만 가사적 성격이 강한 잡가라 할 수 있다.
음악의 형식은 처음 “화란춘성(花爛春城)하고 만화방창(萬和方暢)이라 때좋다 벗님네야 산천경개를 구경가세.”라는 서두를 빼고는 모두 11마루로 되어 있다. 장단은 긴잡가 특유의 도드리장단이다. 음계는 레-미-라-도-레-미의 4음음계인데, 특히 레-라-도의 3음이 현저하여 5도 위에 단3도를 쌓아올린 서도소리의 음계와 똑같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잡가전집』(정재호,계명문화사,1984)

  • 『주해가사문학전집』(김성배·이상보·정익섭 공편,집문당,1977)

  • 『한국가창대계』(이창배,홍인문화사,1976)

  • 『십이잡가』(한만영,한국국악학회,196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재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