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견대(利見臺)

고대사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감포읍 본리에 있는 신라시의 유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견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감포읍 본리에 있는 신라시의 유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적 제159호이다. 삼국통일을 이룩한 문무왕의 호국정신이 깃들인 해중왕릉 왕암(大王巖)이 보이는 감은사지(感恩寺址) 앞에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인용된 이 절 안에 있는 기록에는 문무왕이 왜병을 진압하고자 감은사를 처음 창건하였는데, 끝내지 못하고 죽어서 바다의 용이 되었다. 아들 신문왕이 681년 7월 7일에 왕위에 올라 682년에 공사를 끝냈다.
금당(金堂) 뜰 아래에 동쪽을 향하여 구멍을 하나 뚫어 두었는데, 용이 절에 들어와서 돌아다니게 하기 위한 것이다. 뒤에 용이 나타난 곳을 이견라 하였다고 한다. 682년 5월에는 왕이 이 곳에서 용으로부터 옥(玉帶)와 만파식적(萬波息笛)을 만들 나무를 얻었다고 한다.
한편, 이와 관련된 「이견가(利見臺歌)」라는 가요가 있었다고 하는데 작자는 어느 왕이라 하나 잘 알 수 없고 가사는 전하지 않지만,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에는 “전설에 의하면 신라 어느 왕의 부자가 오랫동안 헤어져 지내다가 (臺)를 지어 서로 만나보게 되었는데 그 이름을 이견라 하고, 그 부자의 즐거움이 비할 데 없어 이 노래를 지어 불렀다.”고 기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남동신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