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와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전사성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4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전사성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4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활자본. 1934년 그의 현손 기(琪)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송의섭(宋毅燮)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기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88수, 서(書) 1편, 서(序) 2편, 기(記) 4편, 권2는 부록으로 전(傳) 2편과 읍지초(邑誌抄)·실기초(實記抄)·행실록(行實錄)·제문 각 1편, 만(輓) 3수, 장(狀)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시어가 중후하고 내용이 심오하여 도학자다운 정취가 잘 나타나 있다. 그 중 「회일(晦日)」·「천기(天機)」·「지덕(地德)」·「인사(人事)」·「상연(賞鷰)」 등에서 특히 그의 고매한 의경(意境)을 읽을 수 있다. 서(書)의 「상오촌선생서(上鰲村先生書)」는 스승인 송치규에게 보낸 편지로서 대동보(大同譜)의 서문을 부탁하는 내용이다.

서(序)의 「검와자서(儉窩自序)」는 가정과 국가의 흥망성쇠가 모두 검약과 사치의 여부에 달려 있음을 말하였다. 그밖에 기(記)의 「검계서사중수기(儉溪書社重修記)」·「동재실기(洞齋室記)」 등에서도 그의 학문의 심오함과 도학자다운 사상을 엿볼 수 있다.

부록의 「불망록(不忘錄)」 상·하편을 비롯하여 「천안읍지(天安邑誌)」·「금고실기(今古實記)」·「행실록」 등 여러 기사는 고매한 인품과 사상을 소개하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