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전시의 경 ()

목차
영화
작품
1919년 김도산(金陶山)이 제작한 우리나라 최초의 기록영화.
목차
정의
1919년 김도산(金陶山)이 제작한 우리나라 최초의 기록영화.
내용

박승필(朴承弼)의 제작지원으로 이루어졌다. 이 영화는 「경성 교외 전경」과 함께 촬영되어 최초의 연쇄극인 「의리적 구투(義理的仇鬪)」와 함께 10월 27일 단성사에서 동시 개봉을 하였다.

서울 시내의 중요 도심지를 비롯하여 한강철교·장충단·청량리·월미도 등의 시외풍경을 촬영해서 이것을 시내와 시외풍경으로 나누어놓은 것이 「경성전시의 경」과 「경성 교외 전경」이다.

「경정전시의 경」은 「의리적 구투」의 서막으로 상영하고, 「경성 교외 전경」은 1919년 11월 3일 역시 단성사에서 김도산의 두번째 연쇄극인 「시우정(是友情)」에 삽입되어 상영되었다. 35㎜ 흑백 무성영화로 약 500자 길이의 「경성전시의 경」은 「의리적 구투」를 찍기 위하여 불러온 일본인 미야이(宮井)가 촬영을 맡았다.

참고문헌

『한국영화총서』(한국영화진흥조합, 1972)
『한국영화전사』(이영일, 삼애사, 1969)
「초창기 한국영화 작품연구」(이청기, 『예술논문집』7, 대한민국예술원, 196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