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서원 ()

목차
관련 정보
울진 고산서원 정면
울진 고산서원 정면
유적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미마을에 있었던 조선후기 임유후 · 김시습 · 오도일의 위패를 모신 서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미마을에 있었던 조선후기 임유후 · 김시습 · 오도일의 위패를 모신 서원.
내용

임유후(任有後)가 집안의 재앙을 만나 이 곳에 내려와 고산(孤山) 위에 정사를 짓고 20여년간 제자를 가르치고 학문을 연구하였는데, 그가 죽자 제자들이 유덕을 추모하기 위해 고산사(孤山祠)를 건립하여 위패를 모셨다.

그 뒤 이곳의 현령으로 부임한 오도일(吳道一)은 김시습(金時習)이 자주 다녀간 행곡리주천대(酒泉臺)에 그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동봉별묘(東峰別廟)를 세우고 구암사(龜巖祠)라 하였다.

그 당시 현령에게 아첨하는 자가 있어 재임 당시인 1693년 오도일의 생사(生祠)를 지었다가, 그가 죽은 뒤 1715년(숙종 41) ‘孤山(고산)’이라는 사액을 받고 고산서원으로 승격되어 임유후·김시습·오도일을 합향하게 되었다.

선현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오던 중,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68년(고종 5)에 훼철된 뒤 복원하지 못하였다. 위패는 땅에다 묻었으며 학위전(學位田)은 향교에 헌납하였다.

현재 서원터에는 유허비만 남아 있으며, 《전고대방 典故大方》에 의하면 고산서원은 구암서원(龜巖書院)과 일원양우(一院兩宇)라 되어 있다. 이 서원이 훼철되기 전 경내의 건물로는 묘우인 고산사와 강당·신문·동재·서재·정문·전사청(奠祀廳)·주소(廚所) 등이 있었다.

참고문헌

『典故大方』
『蔚珍郡誌』(蔚珍郡, 1971)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