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녕 설화 ()

구비문학
작품
조선 후기의 명관 고유(高裕)에 관한 인물전설.
이칭
이칭
고유(高裕)설화
내용 요약

「고창녕 설화」는 조선 후기의 명관 고유(高裕)에 관한 인물전설이다. 고유가 부임했던 창녕을 중심으로 경상도 일대에서 그에 얽힌 치자담(治者譚), 명관 및 송사 설화가 널리 전승되고 있다. 문헌 설화는 『기문총화(記聞叢話)』, 『동야휘집(東野彙輯)』에 전해지는데 그 내용은 동일하다. 「고창녕 설화」는 명관다운 고창녕의 모습을 통해 백성들이 희망하는 올바른 목민관의 자세와 모습을 구현하고 있다. 이 설화는 정사에 등장하는 실존했던 명관이 야사에서 초월적 인물로 영웅화된 대표적인 구비 전승 설화로서 의의를 지닌다.

정의
조선 후기의 명관 고유(高裕)에 관한 인물전설.
전승과 유형

고유(高裕, 1722~1779)가 부임했던 창녕(昌寧)을 중심으로 경상도 일대에서 그에 얽힌 치자담(治者譚), 명관 및 송사 설화가 널리 전승되고 있다. 문헌 설화는 『기문총화(記聞叢話)』, 『동야휘집(東野彙輯)』에 전해지는데 그 내용은 동일하다.

문헌 설화에는 구전 설화와 마찬가지로 고유가 백성에게 선정을 베풀며 그들의 사정을 헤아려 판결을 내렸기 때문에 고창녕(高昌寧)으로 불리게 되었다는 내용이 실려 있으며, 고창녕 덕에 부자가 된 하인이 몰락한 고창녕의 손자에게 은혜를 갚은 내용과 같이 구전 설화에서는 보이지 않는 이야기도 실려 있다.

45편 이상의 구전 채록 자료를 수록하고 있는 「고창녕 설화」는 독립된 단일 삽화로 전승하거나 여러 개의 단일 삽화를 연속적으로 결합하여 전승한다. 내용은 대부분 어려운 처지에 있는 백성의 편에 서서 그들의 딱한 사정을 이해하고 해결해 주는 명판관으로서의 면모를 보여 준다. 이 설화의 유형은 대결형과 송사형으로 분류할 수 있고, 송사형은 징치형과 되찾기형으로 세분화할 수 있다. 되찾기형은 '물건 찾아주기', '아내 찾아주기', '누명 벗겨주기' 등이 있다.

내용

「고창녕 설화」의 대표적인 설화 몇 편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고창녕이 13세 소년 때에 원으로 부임해 오자, 고을 이방들이 그를 어리다는 이유로 얕보았다. 이에 고창녕이 이방들에게 수숫대를 뽑아 오게 해서 “통째로 소매 속에 넣어 보라.”라고 하였다. 이방들이 소매 속에 수숫대를 넣지 못 하자, “한 살 먹은 수숫대도 소매 속에 넣지 못하면서, 열세 살이나 먹은 한 고을의 목민관을 마음대로 하려 드느냐?”라고 호통을 쳐서 이방들을 제압하였다. 이 일화는 아이의 지혜가 드러나거나 아이의 지혜로 문제를 해결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아지담의 대표적인 유형인 「일 년 자란 수숫대」 설화를 고창녕 인물의 일화로 수용함으로써 고창녕의 인물됨을 부각시킨다.

대표적인 치자담으로는 「옹기장수의 옹기 값 변상 소송」 일화가 있다. 전 재산을 모두 팔아 옹기장수로 나선 사람이 길을 가다가 나무 밑에서 옹기 짐을 막대기로 받쳐 놓고 쉬다가 잠이 들었는데, 때마침 불어온 바람에 지게가 넘어져 옹기가 모두 깨졌다. 옹기장수가 살길이 막막해지자 고창녕을 찾아가서 옹기 값을 받을 수 있게 해 달라고 소지(訴紙)를 올렸다. 고창녕은 풍신제를 올린 어장 주인들(또는 뱃사공)을 불러 모아, 그들이 뱃길에 유익한 바람이 불기를 기도하였기 때문에 바람이 불어 옹기장수의 옹기들이 깨어졌으므로, 옹기 값을 물어 주어야 한다는 명판결을 내렸다.

이 밖에도 고창녕이 가난한 노총각 머슴을 장가들게 해서 노총각의 근심을 덜어 주고 사회적 인정을 받게 해 준 일화, 날아든 나뭇잎을 보고 살인범을 잡아 억울하게 죽은 원혼을 위로해 준 일화, 남편이 시묘(侍墓)를 하는 동안에 간통 혐의를 입은 부인의 누명을 벗겨 준 일화, 귀중한 물건을 훔친 도둑을 기발한 방법으로 잡은 일화 등이 있다.

의의 및 평가

「고창녕 설화」는 다수의 공안 사건류를 명판결로 해결하고, 심리를 이용하여 기발하게 절도범을 잡는 등 억울한 사연을 지닌 백성들의 갖가지 문제에 진지하게 귀 기울이고 명쾌하게 해결하는 고창녕의 모습을 통해 백성들이 희망하는 올바른 목민관의 자세와 모습을 구현하고 있다. 치자담의 대표성을 띠는 미복잠행(微服潛行)으로 백성의 사정을 살피고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던 「숙종대왕설화」나 암행어사 「박문수설화」와 그 맥을 같이한다. 부당하게 억눌린 백성의 원성을 풀어 줄 구원자에 대한 지역민의 소망이 고유에게 투영되어, 고유가 경남 출신이 아님에도 임지(任地)인 경남 지역과의 관계 속에서 지역적 영웅으로 형상화되었다. 그런 점에서 고유는 대표적 지역 영웅으로서의 위상을 지니며, 「고창녕 설화」는 정사에 등장하는 실존했던 명관이 야사에서 초월적 인물로 영웅화된 대표적인 구비 전승 설화로서 의의를 지닌다.

참고문헌

단행본

논문

인터넷 자료

기타 자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