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영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면천군, 전리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이칭
구정(具貞)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56년(공민왕 5)
본관
능성(綾城: 지금의 전라남도 화순)
출생지
충청도 면천군
주요 관직
면천군|전리판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면천군, 전리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능성(綾城). 초명은 구정(具貞). 충청도 면천(沔川)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여러 벼슬을 거쳐 전리판서(典理判書)에 이르렀으며, 1354년(공민왕 3) 면천군(沔川君)에 봉해졌다. 처음에 정당문학(政堂文學) 안규(安珪)의 딸과 혼인하였고, 다시 김자장(金子章)의 딸과 혼인하여 자식까지 두었으나, 뒤에 재신(宰臣) 조석견(趙碩堅)의 미망인 장씨(張氏)와 다시 혼인하였다.

1354년 원나라의 장사성(張士誠)이 고우성(高郵城)에서 난을 일으켰을 때 원나라의 요청으로 유탁(柳濯)·인당(印當) 등과 함께 원병을 이끌고 출전하였으며, 이듬해 돌아와 부인 장씨의 추문을 듣고 절연함으로써 원한을 사게 되었다.

1356년 기철(奇轍) 일당을 숙청할 때 그 잔당을 체포하지 않았다는 원호(元顥)의 무고로 한가귀(韓可貴)와 함께 투옥되고, 이어 장씨의 외삼촌인 판사 김성(金成)의 농간으로 참살되었으며 가산도 적몰당하였다. 뒤늦게 왕이 구영검의 억울함을 알고 중지시키려 하였으나 이미 효수된 뒤이므로 시신을 거두게 하고 재산도 돌려주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