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직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전라도도순문사, 서북면도원수, 검교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식재(息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언양(彦陽)
주요 관직
전라도도순문사|서북면도원수|검교시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전라도도순문사, 서북면도원수, 검교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언양(彦陽). 호는 식재(息齋). 정승 김륜(金倫)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49년(충정왕 1) 밀직사에 있을 때, 일찍이 왕을 헐뜯었던 이유로 섬에 장류(杖流)되었다.

1351년 공민왕이 즉위하자 밀직부사에 다시 등용되고, 곧 첨의평리(僉議評理)에 올랐다. 1354년(공민왕 3)에 첨의평리로 성절사(聖節使)가 되어 원나라에 다녀와서 찬성사(贊成事)가 되었다.

이듬해 삼사우사(三司右使)를 거쳐 언양부원군(彦陽府院君)에 봉해졌다. 1356년 전라도도순문사(全羅道都巡問使)로 나갔으며, 1357년 공민왕이 기철(奇轍) 일당을 제거하고 배원정책을 펼 때 서북면도원수(西北面都元帥)로 임명되어 압록강 방면을 수비하였다. 공민왕(恭愍王)이 그의 누이를 원 승상(丞相) 탈탈(脫脫, 톡토)의 총희(寵姬)로 삼게 했다가, 밀직(密直) 김경직(金敬直)에게 명령하여 그 아들의 처로 삼게 했다.

1357년 수사도 상주국 언양백(守司徒上柱國彦陽伯)에 봉해지고 검교시중(檢校侍中)에 이르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