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택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공조참판, 형조참판,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성오(性五)
존재(存齋)
이칭
명규(命奎)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93년(숙종 19)
사망 연도
1754년(영조 30)
본관
능성(綾城, 지금의 전라남도 화순)
주요 관직
참판
정의
조선 후기에, 공조참판, 형조참판,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능성(綾城). 초명은 구명규(具命奎). 자는 성오(性五), 호는 존재(存齋). 대사성 구성(具宬)의 후손으로, 할아버지는 구종주(具宗柱)이고, 아버지는 구혁(具爀)이며, 어머니는 이만저(李曼著)의 딸이다 . 정제두(鄭齊斗)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14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이 된 뒤 삼사의 요직을 역임하고, 1721년(경종 1) 노론의 실각과 함께 외직으로 물러났다. 1731년(영조 7) 진주목사가 되었으며, 1735년 동지 겸 사은사의 서장관으로 청나라에 다녀와 이듬해 동래부사가 되었다.

이어서 장례원판결사(掌隷院判決事)를 거쳐, 1739년에는 승지가 되었고 회양부사·부사직(副司直)을 역임한 뒤, 1744년 『속대전』의 편찬에 찬집당상(纂輯堂上)으로 관여하였다.

이듬해 다시 승지가 되었으며, 관동심리사(關東審理使)로 다녀와 삼폐(蔘弊: 삼을 캐는 폐단)를 논하고 대책을 진언하였다. 1746년 『속대전』의 교정당상으로 간행의 책임을 맡았고, 지의금부사(知義禁府事)를 거쳐 1748년 공조참판이 되었다.

그 뒤 형조참판이 되어 전택(田宅)과 노비의 쟁송업무(爭訟業務)를 각각 한성부와 장례원에서 분담하도록 진언하였으며, 『무원록(無寃錄)』을 훈석(訓釋)하여 중간(重刊)하는 일을 주관하였고, 1753년에는 한성부판윤이 되었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경종실록(景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