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령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승지, 한성부좌우윤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고(子高)
우곡(愚谷)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04년(선조 37)
사망 연도
1675년(숙종 1)
본관
안동(安東)
주요 관직
승지|한성부좌우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승지, 한성부좌우윤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자고(子高), 호는 우곡(愚谷). 권윤희(權胤禧)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권결(權潔)이고, 아버지는 우승지 권확(權鑊)이며, 어머니는 안사흠(安士欽)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28년(인조 6)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정자(承文院正字)가 된 뒤 전적, 이조좌랑·정랑을 거쳐 1635년에는 정언이 되었다.

그 뒤 지평을 역임하고, 경상도도사로 재직 중 병으로 아산에 은거하였다. 1641년 장령(掌令)이 되었으며, 헌납·집의를 거쳐 1651년(효종 2)에는 종부시정(宗簿寺正)이 되었고, 이듬해 사은사의 서장관으로 청나라에 다녀왔다.

1653년 필선이 되고, 이어 승지가 되었다. 1660년 효종이 죽자 조대비(趙大妃)의 복제문제로 논쟁이 있을 때 3년설을 주장하는 윤선도(尹善道)를 지나치게 규탄하다가 파면되었다.

뒤에 복직하여 1661년(현종 2) 간성군수가 되었다. 이 때 혹심한 흉년으로 굶주리는 사람이 많았는데 진곡(賑穀) 2,000섬을 별도로 마련하여 이들을 잘 구휼하였으므로 포상으로 가선대부에 승품되었다.

1663년 동지부사(冬至副使)로 청나라에 다시 다녀왔다. 그뒤 병조참의, 우승지·좌승지, 공조참판을 거쳐, 1668년 한성부우윤, 이어서 한성부좌윤을 역임하였다.

참고문헌

『효종실록(孝宗實錄)』
『현종실록(顯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서파집(西坡集)』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