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오집 ()

목차
관련 정보
임천상의 궁오집 중 권수면
임천상의 궁오집 중 권수면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임천상의 시 · 서(書) · 서(序) · 제발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임천상의 시 · 서(書) · 서(序) · 제발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8권 4책. 필사본. 서문과 발문이 없어 편집·간행 경위를 알 수 없다. 규장각 도서와 장서각 도서에 있다.

권1∼4에 시 838수, 권5에 서(序) 9편, 기 2편, 교서 1편, 서(書) 14편, 명 1편, 권6에 제발(題跋) 8편, 잡저 7편, 권7에 제문 10편, 묘지명 7편, 묘갈명·묘표·유사 각 1편, 권8에 행장 5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분량이 방대하고 작품수준도 높은 편에 속한다. 대개 전국의 명승고적을 탐방하면서 지은 시가 많다. 「배도산서원(拜陶山書院)」에서는 이황(李滉)의 학덕을 경모하였고, 「과선죽교(過善竹橋)」에서는 정몽주(鄭夢周)의 충절을 기리고 있다. 모두 깊은 감개를 함축하여 시적 효과를 높이고 있다.

서(書)는 문후편지가 대부분인데, 그 가운데에는 붕우의 관계를 ‘이우보인(以友輔仁)’의 유교적 가치관으로 설명하여 강조한 내용도 있다. 잡저의 「수방(受謗)」은 사람이 남의 훼방을 받았을 때 처신하는 방법을 말하고 있다.

「어책음관응제(御策蔭官應製)」는 7,000여 언에 이르는 장문으로, 환향제(還餉制)의 모순점을 열거함과 동시에 이를 혁파하여 평적제(平糴制)와 사창제도(社倉制度)를 부활시키고 둔전세(屯田稅)를 확장할 것을 제시한 글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