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기림사 건칠 보살 반가상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기림사 건칠보살반가상
경주 기림사 건칠보살반가상
조각
유물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문무대왕면 기림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보살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 기림사 건칠보살반가상(慶州 祇林寺 乾漆菩薩半跏像)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5년 04월 01일 지정)
소재지
경상북도 경주시 기림로 437-17 (문무대왕면, 기림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문무대왕면 기림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보살상.
개설

1965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501년(연산군 7)에 조성된 관세음보살반가상인데, 새김이 정교하며 드물게 전하는 건칠불(乾漆佛: 진흙으로 속을 만들어 삼베를 감고 그 위에 진흙가루를 발라 묻힌 다음 속을 빼어버린, 속이 빈 소상)이다.

내용

보살상의 머리에는 상투를 올리고 그 위에 따로 만들어진 2단 구조의 보관(寶冠)을 썼는데, 관의 표면에는 아름다운 당초문이 돋을새김되어 있다. 얼굴이 둥글고 꽃모양의 귀걸이를 달았으며, 양 어깨에는 천의(天衣)를 걸치고, 세 가닥의 장식이 달린 목걸이를 하고 있다.

군의(裙衣)는 가슴 부근까지 올려 입고 띠를 묶었는데, 독특한 형태로 띠를 처리하였다. 발목 위에 늘어진 옷자락은 자연스러운 의문(衣文)을 이루며 흐르고, 체구에 비해 작게 조각된 손과 발은 비례감을 떨어뜨리나 아담하다. 이 불상을 조선 전기 불상과 비교해보면, 얼굴모습이나 비만한 체구에서 이국적인 조형감이 느껴져 중국 명나라 조각의 영향이 다소 미친 것 같다.

건칠기법을 사용한 점과 반가좌(半跏坐) 자세를 취한 점이 주목되는 귀한 작품이다. 근래 따로 보관되어 있는 목조대좌(木造臺座)에 묵서명(墨書銘)이 있어, 이 보살상의 제작연대에 대한 결정적인 자료를 제시해 준다.

참고문헌

『한국미술사』(대한민국예술원, 1985)
『국보』2 금동불·마애불(황수영 편, 예경산업사, 1984)
『한국의 불상』(진홍섭, 일지사,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