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명 ()

목차
국악
작품
종묘제례악 중 「보태평지악(保太平之樂)」의 두번째 곡.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종묘제례악 중 「보태평지악(保太平之樂)」의 두번째 곡.
내용

초헌례(初獻禮)에 연주되며 제일변(第一變)이다. 일무(佾舞)는 문무(文舞)가 추어지고 등가(登歌)에서 음악을 아뢴다.

원래 세종 때 회례악(會禮樂)으로 창제된 「보태평지악」의 제1변은 「계우(啓宇)」였으나, 세조 때 종묘제례악으로 채택되면서 곡이 축소되고 곡명이 「기명」으로 바뀌었다.

목조(穆祖)의 덕을 기린 음악으로 세종 때의 「계우」는 노랫말이 4언 12구의 한시였으나, 세조 때 곡명이 바뀌면서 4언 4구로 축소되었다. 곡명은 노랫말 중 기아영명(基我永命)에서 온 것이다. 노랫말의 우리말 번역과 원문은 다음과 같다.

“아아 위대하고 거룩하신 목조께서 바다로 항행하사 경흥땅에 옮으시니 귀부하는 백성들 날로 많아져서 우리의 영구한 천명에 터 닦으셨나이다(於皇聖穆 浮海徙慶 歸附日衆 基我永命).”

원래는 임종(林鐘)을 주음으로 한 평조에 최상성으로 고선(姑洗)이 추가된 6음 음계의 곡이었으나, 세조 이후 황종궁평조(黃鐘宮平調)의 5음음계로 바뀌었다. 매구마다 박(拍)이 한번 들어가고, 1자가 16정간에 규칙적으로 붙고, 장구형은 박 넷이 모여 한 장단을 이루는 등 규칙적 음악이었으나, 지금은 박이 1구에 규칙적으로 들어가는 것 이외에는 불규칙적이다.

종지형은 하일(下一)에서 하오(下五)에 이르는 하행종지형이다. 『세종실록』악보에 원곡인 「계우」가 전하고 현행의 것은 『세조실록』악보와 『대악후보(大樂後譜)』·『속악원보(俗樂源譜)』·『시용무보(時用舞譜)』 등에 전한다. →보태평

참고문헌

『대악후보(大樂後譜)』
『세종실록(世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속악원보(俗樂源譜)』
『시용무보(時用舞譜)』
『한국음악』2(국립국악원, 198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