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말체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개념
역사를 사건의 시말(始末)로 기록하는 편찬 체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기사본말체(紀事本末體)는 역사를 사건별로 나누어 관련 내용을 모아 서술하는 역사 서술 방법이다. 역사 기록 시 사건의 원인과 결과를 중심으로 정리하는 편찬 체재로 어떤 일의 원인과 발단, 전개 과정, 후에 미친 영향까지 일관되게 서술하기 때문에 사건의 체계적인 기술과 설명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목차
정의
역사를 사건의 시말(始末)로 기록하는 편찬 체재.
내용

기사본말체는 역사를 기록할 때 사건의 명칭을 제목으로 내걸고, 그와 관련된 기사를 모아 서술하여 사건의 원인과 결과를 드러내는 역사 편찬 체재이다. 남송 때 원추(袁樞)가 『자치통감(資治通鑑)』의 기사를 개편한 『통감기사본말(通鑑紀事本末)』을 편찬한 데서 시작되었다. 이후 명 · 청 시대에 이 체재를 기반으로 많은 사서(史書)가 편찬되었고,  송나라 이후 각 왕조의 역사에도 적용되어 금나라에 이르기까지 아홉 왕조의 기사본말체 사서가 편찬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조선 후기 이긍익이 편찬한 『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이 대표적이다.

이 체재는 동양에서 가장 후대에 생긴 체재이자 가장 발전된 역사 편찬 체재이다. 기왕의 역사 편찬 체재인 기전체편년체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고안되었으며, 정치적인 사건을 기술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역사 편찬 체제라고 할 수 있다. 기전체는 하나의 사건에 관한 자료가 본기(本紀) · 열전(列傳) · 지(志) 등에, 그리고 지 중에서도 경우에 따라서는 여러 지에 분산되어 기록되기 때문에 사건의 전모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편년체는 역사 기록을 연월일 순으로 정리하여 동일 사건의 자료가 함께 기록되지 못하고 다른 기록이 중간에 끼어드는 단점이 있다. 기사본말체는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창안되었으며, 역사에서 사건의 전말을 알고자 하는 새로운 역사 의식의 소산이다.

우리나라에서 기사본말체로 편찬된 사서로는 이긍익의 『연려실기술』, 서문중(徐文重)의 『 조야기문(朝野記聞)』, 찬자 미상의 『 조야집요(朝野輯要)』, 이원순(李源順)의 『 화해휘편(華海彙編)』 등이 있다. 이 중에서 『연려실기술』은 본집 · 속집 · 별집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기사본말체로 쓰인 것은 본집과 속집이다. 별집은 상고부터 조선시대까지의 문물 · 전장(典章)에 관한 기록으로서 기전체의 지와 같은 성격을 견지하고 있다.

참고문헌

원전

『통감기사본말(通鑑紀事本末)』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조야기문(朝野記聞)』
『조야집요(朝野輯要)』
『화해휘편(華海彙編)』

단행본

박인호, 『한국사학사대요』(이회, 1996)
정구복, 『한국근세사학사』(경인문화사, 2008)
정구복, 『한국중세사학사』(경인문화사, 2014)
한영우, 『조선전기 사학사 연구』(서울대출판부, 1981)
한영우, 『조선후기 사학사 연구』(일지사, 1989)
한영우, 『역사학의 역사』(지식산업사, 2002)

논문

김세윤, 「이긍익의 『연려실기술』」(『신라대논문집』 17, 1984)
박인호, 「『조야집요』의 편찬과 편사정신」(『역사교육논집』 37, 2006)
이만열, 「조선후기의 역사학과 역사가」(『한국근대역사학의 이해』, 1981)
이존희, 「완산 이긍익의 역사인식」(『서울산업대논문집』 11, 1977)
이존희, 「이긍익과 『연려실기술』의 편찬」(『진단학보』 61, 1986)
정구복, 「『연려실기술』 별집에 대한 검토」(『진단학보』 61, 1986)
정만조, 「『연려실기술』 속집의 검토」(『진단학보』 61, 1986)
황원구, 「실학파의 사학이론」(『연세논총』 7, 1970)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