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긍익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조선의 정치, 사회, 문화를 담은 역사서인 『연려실기술』을 저술한 학자.
이칭
장경(長卿)
완산(完山), 연려실(燃藜室)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36년(영조 12)
사망 연도
1806년(순조 6)
본관
전주(全州)
출생지
서울
내용 요약

이긍익은 조선후기 『연려실기술』을 저술한 학자이다. 1736년(영조 12)에 태어나 1806년(순조 6)에 사망했다. 신임옥사와 이인좌의 난으로 가문이 크게 화를 당했고, 20세 때 아버지 이광사도 나주괘서사건에 연루되어 죽었다. 역경과 빈곤 속에 벼슬을 단념하고 평생 야인으로 살며 학문에 매진했다. 가문은 전통적으로 소론에 속했으나 학파는 아버지 때부터 양명학을 받아들인 강화학파에 속했다. 실학을 연구한 고증학파 학자로서 조선사 연구의 선구자이다. 『연려실기술』에는 고증학과 민족 주체성을 강조한 그의 역사관이 뚜렷이 드러나 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조선의 정치, 사회, 문화를 담은 역사서인 『연려실기술』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장경(長卿). 호는 완산(完山) 또는 연려실(燃藜室). 서울 출생. 아버지는 이광사(李匡師)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연려실’이란 아버지가 손수 휘호해준 서실(書室) 이름으로, 한(漢)나라의 유향(劉向)이 옛 글을 교정할 때 태일선인(太一仙人)이 청려장(靑藜杖: 명아주로 만든 지팡이)에 불을 붙여 비추어주었다는 고사에서 유래한다.

가문은 전통적으로 소론에 속했으며, 경종대의 신임옥사와 1728년의 이인좌(李麟佐)의 난으로 크게 화를 당하였다. 그리고 20세 때 아버지 이광사가 나주괘서사건에 연루, 유배되어 그 곳에서 죽었다.

그리하여 역경과 빈곤 속에서 벼슬을 단념한 채 일생을 야인으로 보냈다. 이이(李珥) · 김장생(金長生) · 송시열(宋時烈) · 송준길(宋浚吉) · 최립(崔岦)서인 계열의 사상에 많은 영향을 받았고, 동인훈구세력 · 영남학파와는 사상적으로 별 관련이 없었다.

집안이 가학으로서 양명학(陽明學)을 내수(內修)해왔기 때문에 이긍익 역시 특히 양명학 계열에 속하였다. 일찍이 장유(張維) · 최명길(崔鳴吉)에서 비롯된 양명학은 정제두(鄭齊斗)를 통해 이긍익에게 전해졌다.

『계곡만필(鷄谷漫筆)』 · 『학곡집(鶴谷集)』을 통해 장유를 접했고, 『지천집(遲川集)』에서 최명길과 대화했으며, 정제두를 사숙하였다.

한편, 아버지 이광사는 정제두의 학문을 접하기 위해 강화도로 이사했으며, 정제두의 손녀를 며느리로 맞기까지 하였다. 강화도에서 정제두를 중심으로 한 양명학파를 ‘ 강화학파’라고 부르기도 한다. 양명학은 이광사 이후 이충익(李忠翊) · 이면백(李勉伯) · 이시원(李是遠) · 이상학(李象學) · 이건창(李建昌)의 5대에 걸쳐 이어져왔다.

이긍익의 역사의식은 『연려실기술』을 통해 살필 수 있다. 이긍익은 고증을 역사에서 제일의 생명으로 여기고, 어디까지나 주1’ · 주2’의 정신으로 남인 · 북인 · 노론 · 소론 및 유명 · 무명 인사를 가리지 않고 자료들을 섭렵, 인용했으며, 거의 국내 자료에 국한하였다.

이것은 한치윤(韓致奫)『해동역사』를 쓸 때 외국 자료를 통해 한국사를 이해하려 한 태도와는 대조된다. 우리의 역사는 내 나라의 자료로써 이루어져야 한다는 강한 자아의식 때문이었다.

뿐만 아니라, 역사 서술에서 생명으로 다룬 것은 객관성 · 공정성 · 체계성 · 계기성 그리고 현실성이었다. 『연려실기술』의 찬술은 이러한 사관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또, 지금까지 역사 서술에서 선현을 칭할 때 본명보다는 호나 자 · 시호 등으로 표시해온 것을 비판하면서 공정성을 위해서도 성명을 그대로 쓸 것을 강조하였다.

글씨에도 뛰어났으며, 실학을 연구한 고증학파 학자로서 조선사 연구의 선구자이다. 저서로는 『연려실기술』이 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연려실기술의 종합적검토」(이존희 외, 『진단학보』61, 1986)
「연려실기술의 분석적고찰: 이긍익의 역사의식을 중심으로」(이존희, 『한국학보』24, 일지사, 1981)
주석
주1

있는 그대로 기술할 뿐 새로 지어내지 않는다는 뜻으로, 학자의 겸손한 자세와 객관적 태도를 강조하여 이르는 말.    우리말샘

주2

아주 공평하여 어느 쪽으로도 치우침이 없음.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