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익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암행어사, 승문원판교, 첨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재청(載淸)
북일(北逸)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04년(연산군 10)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첨지중추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암행어사, 승문원판교, 첨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재청(載淸), 호는 북일(北逸). 할아버지는 김신(金信)이고, 아버지는 김양준(金良俊)이며, 어머니는 변심(卞鐔)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40년(중종 35) 생원으로 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고, 1544년 주서(注書)가 되었다.

1545년(인종 1) 봉교(奉敎)로서 춘추관기사관을 겸임하면서『중종실록(中宗實錄)』 편찬에 참여하였다. 이어 검열이 되자, 대간 이화종(李和宗) 등이 사관(史官)에 적임자가 아니라는 상소를 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554년(명종 9) 지평(持平)이 되어 당시 민생고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실시되고 있던 금주령에 대해 일부 인사들이 중지할 것을 요구하였으나, 이에 반대하면서 오히려 더욱 강화시킬 것을 주장하였다.

1557년 암행어사의 직무를 띠고 함경도에 파견되기도 하였고, 1563년 정론(正論)으로 표창을 받았으며, 이듬해 승문원판교(承文院判校)를 거쳐, 1566년에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가 되었다.

참고문헌

『인종실록(仁宗實錄)』
『명종실록(明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국조방목(國朝榜目)』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