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익헌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때, 이괄의 난에 가담한 장수.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미상
주요 관직
고원군수
관련 사건
이괄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 이괄의 난에 가담한 장수.
생애 및 활동사항

기자헌(奇自獻)의 서종제(庶從弟)로서 천얼(賤孼) 출신이다. 이문빈(李文賓)의 사위가 되어 궁중에 친하여졌다. 1624년(인조 2) 이괄(李适)의 반란 때 휘하장수로 가담하였으나, 관군에게 패하여 불리해지자 이수백(李守白)과 함께 이괄·한명련(韓明璉)의 목을 베어 바쳤다.

조정에서는 이괄을 죽이는 자를 포상하겠다는 약속과는 달리, 반란에 적극 참여했으므로 처형해야 한다는 논의가 일어났으나, 인조와 이귀(李貴)의 두둔으로 죽음을 면하였다.

같은 해 고변에 연루되어 진도에 유배되었으나, 1631년 이귀와 대신들의 의견에 따라 석방되어 원하는 곳에 거주하였다. 천얼이면서도 궁궐재건과 조선(造船) 등에 공을 세워, 광해군의 특명으로 고원군수에까지 올랐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포저집(浦渚集)』
『일월록(日月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