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원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이문습독관을 역임하다가 안처겸의 옥사애 연루되어 유배된 학자.
이칭
언명(彦明)
월봉(月峰)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78년(성종 9)
사망 연도
1550년(명종 5)
본관
영광(靈光)
주요 관직
이문습독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이문습독관을 역임하다가 안처겸의 옥사애 연루되어 유배된 학자.
개설

본관은 영광(靈光). 자는 언명(彦明), 호는 월봉(月峰). 평강현감 김경의(金敬義)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조참판 김필(金㻶)이고, 아버지는 헌납 김괴(金塊)이며, 어머니는 참의 우효신(禹孝新)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조광조(趙光祖)의 문인으로 어려서부터 영특하여 조광조로부터 총애를 받았다.

1519년(중종 14) 사마양시에 합격하였으나 이해 기묘사화로 스승 조광조가 화를 당하자 벼슬을 포기하고 고향인 장흥(長興)으로 돌아왔다. 그 뒤 1521년(중종 16) 이문습독관(吏文習讀官)으로 있으면서 안처겸(安處謙)의 옥사에 연루되어 해남(海南)에 유배되었다.

당시 기묘사화로 조정은 사림들을 몰아내고 오로지 남곤(南袞)·심정(沈貞) 등이 정권을 장악하였다. 이에 불만을 가진 안처겸은 시산부정(詩山副正) 정숙(正叔)·권전(權磌) 등과 함께 간신들을 제거하여 국세를 바로잡아 볼 것을 논의하였다.

이때 송사련(宋祀連) 등이 이를 듣고 밀고하여 일은 사전에 발각되고 말았다. 송사련의 밀고 문서에 습독관인 김광원도 들어 있었으나 당시 조광조를 구하려하였던 정광필(鄭光弼)의 두호로 해남(海南)에 유배되는 것으로 그쳤다.

그 뒤 1533년 유배에서 풀려나 벼슬을 그만두고 장흥으로 돌아와 후진교육에 힘썼다. 사후 이조참의에 이어 이조참판에 각각 추증되었다. 장흥의 예양서원(汭陽書院)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청선고(淸選考)』
『전고대방(典故大方)』
『월봉문집(月峰文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