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철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동지중추부사,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유(子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93년(성종 24)
사망 연도
1550년(명종 5)
본관
강릉(江陵)
주요 관직
동지중추부사|전라도관찰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동지중추부사,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강릉(江陵). 자는 자유(子由). 김필양(金匹陽)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대(金臺)이고, 아버지는 김세훈(金世勳)이며, 어머니는 권송(權悚)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13년(중종 8) 생원으로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529년 평양서윤(平壤庶尹)으로 재직하던 중에 밀양현감으로 있을 때 형벌을 남용했다는 이유로 탄핵을 받았다. 1530년 군자감첨정이 되고 이듬해 장령이 되었다. 1532년 사송(司訟)이 바르지 못하고 지체되는 일이 많자 바르게 고칠 것을 주장하고, 곧 집의가 되었다.

1533년 판교·동부승지·좌부승지를 거쳐 이듬해 우승지·형조참의를 역임하였다. 1535년 장례원판결사로 동지사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온 뒤, 1537년 병조참지가 되었다. 곧, 찰리사에 천거되었으나, 이 직책이 호조에 해당하는 관직이어서 임명되지 못하고 예조참판이 되었다.

같은 해 충청도관찰사가 되었으나, 간원으로부터 인물됨이 용렬하고 공론을 잘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탄핵을 받았다. 1542년 안동부사로서 흉년을 힘써 구제하고 검소함을 강조해 백성들을 잘 살게 했으므로, 이 공으로 포상을 받고 자급(資給)을 올려받아 가의대부가 되었다.

1543년 한성부우윤이 되고 1545년(인종 1) 종부시제조가 되었다. 예조참판으로 『중종실록(中宗實錄)』과 『인조실록(仁祖實錄)』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1547년 첨지중추부사를 거쳐 동지중추부사가 되었다. 전라도관찰사에 임명되었으나 곧 사양하니, 왕이 불러 흉년과 백성들의 기근 구제에 힘써줄 것을 특별히 요구하였다.

1548년 전라도관찰사로 나갔을 때, 고부군수 김응두(金應斗)와 태인현감 신잠(申潛)이 요역과 부세(賦稅)를 감면하는 등 지방 백성들에게 선정을 행하자 왕에게 보고해 상을 받도록 하였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명종실록(明宗實錄)』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국조방목(國朝榜目)』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