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충청전라도수군도체찰추포사, 전라도수군절제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59년(공민왕 8)
사망 연도
1418년(태종 18)
본관
광산(光山)
주요 관직
전라도수군절제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전기 충청전라도수군도체찰추포사, 전라도수군절제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문정공(文正公) 김태현(金台鉉)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증참판 김거안(金巨安)이다. 아들로 김승평(金昇平)이 있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고려 말 도평의녹사(都評議錄事) 출신으로서 1386년(우왕 12) 전라도원수를 따라 남원·보성 등지에서 왜구를 격퇴한 공으로 돌산만호(突山萬戶)가 되었다.

조선 초기 1394년(태조 3)에 수군첨절제사(水軍僉節制使) 김빈길(金賓吉), 만호 김윤검(金允劒) 등과 함께 왜적선 세척을 포획한 공으로 왕으로부터 활·화살·은기(銀器) 등을 하사받았다. 1406년(태종 6) 전라도수군단무사(全羅道水軍團撫使)로서 왜적선 한 척을 포획하였다.

1407년(태종 7)에 상호군(上護軍)이 되어 이추(李推), 대호군(大護軍) 강원길(姜元吉)과 함께 요동의 피망민을 압송하여 돌려보내는 업무를 관장하였다.

경기수군도절제사로서 충청·전라도수군도체찰추포사(忠淸全羅道水軍都體察追捕使)를 겸직하고, 1411년(태종 11) 충청도수군절제사에 이르렀으나 병으로 인하여 벼슬을 사양하였다.

이듬해 전라도수군절제사가 되었으며, 1418년(태종 18) 황해도도관찰사에 제수되어 부임하였으나 곧 병으로 사직하였다. 사람됨이 매우 공손하고 겸손하였으며, 특히 왜구토벌에 공이 많았다.

참고문헌

『태조실록(太祖實錄)』
『태종실록(太宗實錄)』
『광산김씨보(光山金氏譜)』
한국금석문종합정보시스템(gsm.nricp.go.kr)
한국사데이터베이스(db.history.go.kr)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