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구 ()

김용구
김용구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호남창의회맹소에서 도통령으로 활약한 의병장.
이칭
유성(有聲)
후은(後隱)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918년
출생지
전라남도 영광
관련 사건
을사조약
정의
대한제국기 때, 호남창의회맹소에서 도통령으로 활약한 의병장.
개설

자는 유성(有聲), 호는 후은(後隱). 전라남도 영광 출신. 기우만(奇宇萬)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05년 소위 을사조약이 강제 체결되자, 1906년 봄부터 기삼연(奇參衍)과 내왕하며, 의병을 일으켜 적을 토벌할 것을 계획하였다. 이에 동지를 모아 일심계(一心契)를 맺어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논의하였다.

1907년 8월 8일 영광 수록산(隨綠山) 석수승암에서 의병을 일으키자, 11일 김형식(金炯植)·박용근(朴溶根) 등 의병 100명이 모여들었다. 9월 6일 적 20명과 연곡사(蓮谷寺)에서 접전하여 10여 명을 포살하였다. 그리고 9월 24일 장성에서 대오를 정비하고 호남창의맹소(湖南倡義盟所)를 구성하여 기우만을 맹주로 추대, 도통령(都統領)이 되어 장성·함평·영광·고창 등지에서 교전하였다.

1907년 12월 중순 선운사(禪雲寺)에서 머무를 때 외아들 김기봉(金起鳳)이 합류하였는데, 13일 흥덕 안치(安峙)에서 벌여진 전투에서 김기봉이 전사하였다. 28일 대장 기삼연의 발 부상으로 순창에서 군통수권을 위임받았는데, 며칠 뒤 기삼연은 붙잡혀 총살되었다.

1908년 1월 19일 탑정리에서 머무르던 중 적의 기습을 받아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탄환이 부족하여 다내동으로 철수하였다. 2월 19일 고창 읍내로 들어가 세무 주사 서상달(徐相達)을 사살하였으며, 24일 장성 송치(松峙)에서 적 10여 명을 사살하였다.

같은 해 3월 8일 구수산(九岫山)에서 적의 기병·보병 등 40여 명을 사살하였다. 그리고 23일 대덕리에서, 4월 11일에는 무장 선운사에서 접전하였으며, 17일 무장 와공면에서 머무르던 중 적의 기습에 맞서 수십 명을 사살하였으나, 총상을 입고 고산으로 후퇴하여, 18일 방장산(方丈山)에 머물렀다.

그러나 정신이 계속 혼미하자, 군통수권을 박도경(朴道京)에게 위임한 뒤 장성 백암산(白巖山)에서 3∼4년 동안 부상을 치료하였다. 그 뒤 1911년 봄 이후로 금산에 은신하며 기회를 엿보았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상훈과 추모

1968년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많은 문헌 중에서 의병 활동에 관한 『의소일기(義所日記)』만 전하며, 『독립운동사자료집』 1에 수록되어 있다.

참고문헌

『의소일기(義所日記)』
『후은김선생긴담록(後隱金先生薪膽錄)』
『호남의병장열전』(행주기씨대종중 편)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2)
『독립운동사』 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
『독립운동사자료집』 2(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