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삼연 ()

장성 기삼연선생 순국비 정면
장성 기삼연선생 순국비 정면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호남창의맹소의 대장으로 활약하며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한 의병장.
이칭
경로(景魯)
성재(省齋)
이칭
백마장군(白馬將軍)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1년(철종 2)
사망 연도
1908년(순종 1)
본관
행주(幸州: 지금의 경기도 고양)
출생지
전라남도 장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기삼연은 개항기 호남창의맹소의 대장으로 활약한 의병장이다. 1851년(철종 2)에 태어나 1908년(순종 1)에 사망하였다. 전라남도 장성 출신으로 기정진의 문인이다. 1907년 군대 해산 이후 의병을 일으켜 호남창의맹소 대장에 추대되었다. 같은 해 9월 고창에서 큰 전과를 올렸으며, 영광·부안·정읍 등지에서도 연승하였다. 12월 의병부대를 이끌고 담양 추월산성에 들어갔다가 적의 포위 공격을 받았다. 탈출에 성공하여 순창 산중에 은신하던 중에 체포되어 1908년 1월 광주 서천교 아래 백사장에서 총살당하였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정의
대한제국기 때, 호남창의맹소의 대장으로 활약하며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한 의병장.
개설

본관은 행주(幸州). 별명은 백마장군(白馬將軍), 자는 경로(景魯), 호는 성재(省齋). 전라남도 장성 출신. 아버지는 기봉진(奇鳳鎭)의 아들이다. 기정진(奇正鎭)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95년 을미사변 이후 기우만(奇宇萬)과 의병을 일으켜 일본군을 토벌하기를 맹세하고 장성에서 나주로 나아가 많은 의병을 소집해 광산(光山)에서 거의(擧義)하고자 하였다. 이에 정부가 선유사(宣諭使)로 신기선(申箕善)과 이겸제(李謙濟)를 파견해 선유하자, 의병을 해산시켰다.

재거를 밀모하던 중 일진회 회원의 밀고로 관찰사 조한국(曺漢國)이 파견한 전주진위대 김한정(金漢鼎)에게 붙잡혀 전주옥에 구금되었다. 다시 서울 평리원옥에 이감되어 한달 남짓 수감된 뒤 원장 이용태(李容泰)의 도움으로 탈출하였다.

군대해산 후 1907년 9월 수록산(隨錄山) 석수승암(石手僧庵)에서 회맹, 호남창의맹소 대장에 추대되었다. 격문을 돌려 적에게 부역하는 자의 처단 및 재산 몰수를 경고하였다. 이 해 9월 23일 고창 문수암(文殊庵)으로 진군 중 접근해 오는 적을 맞아 전투를 벌여 큰 전과를 올렸다. 이 때 고창 이민(吏民)들의 협력으로 군기와 군량을 공급받아 의병들에게 공급하고 영광 · 부안 · 정읍 등지에서도 연승하였다. 이어 12월에는 광주의 최상진(崔相鎭) 등 관리의 내응으로 크게 세력을 떨쳤다.

이 때 군량비축을 위해 법성포(法聖浦)의 세곡을 탈취할 계획으로, 12월 7일 의병 100명은 먼저 법성포 순사주재소를 기습해 불태웠다. 그리고 그 곳 창곡(倉穀)을 탈취, 군자에 쓰고 남은 것은 모두 주민들에게 나누어주었다. 그 뒤 전세가 달라지자 전투 양상을 바꾸어 소단위로 나누고 유격전으로 돌입하였다. 특히 김준(金準)이 이끄는 의병부대는 무동촌전투(舞童村戰鬪)에서 큰 전과를 올렸다.

그 뒤 날씨가 추워져 의병들이 분산되자, 각지에 흩어진 의병에게 연락, 동짓날을 기해 장성을 공략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서우산중(犀牛山中)에서 잠시 휴병한 뒤 재차 고막원(古幕院)을 공략하려다가 중도에서 철수하였다.

12월 27일 의병부대를 이끌고 설을 쇠기 위해 험준한 담양 추월산성(秋月山城)으로 들어갔다. 밤중에 큰비가 내려 노숙하던 사졸들이 추위에 떨고 있을 때, 수비가 허술한 틈을 타 적의 포위공격을 받았다. 그러나 갑자기 안개가 덮여 수십 명의 사상자를 낸 끝에 다행히 탈출하였다. 탈출한 뒤 순창 복흥(福興) 산중의 재종제인 기구연(奇九衍)의 집에서 부상을 치료하였다.

장졸들에게 설을 쇤 다음 정월 보름에 다시 모이도록 지시하고, 구수동(九水洞) 촌가에서 은신하던 중 정월 초하룻날 적 수십 명이 돌입해 주인에게 총검을 들이대므로 자진해 붙잡혔다. 비보를 접한 김준이 창평에서 적을 무찌르고 30명의 의병을 이끌고 경양(景陽)에 도착했으나 이미 경찰서에 수감된 뒤였다.

1908년 1월 2일 광주 서천교(西川橋) 밑 백사장에서 총살당하였다. 그 뒤 호남의 의병은 김준 · 이석용(李錫庸) · 김용구(金容球) 등이, 김준이 순국한 다음에는 조경환(曺京煥) 등의 의병에 재편성되어 항일전을 계속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호남의병장열전(湖南義兵將列傳)』(행주기씨대종중편)
『대한제국기 호남의병 연구』(홍영기, 일조각, 2004)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한말 호남지역 의병운동사 연구』(홍순권, 서울대학교 출판부, 1994)
『의병들의 항쟁』(조동걸, 민족문화협회, 1980)
『근대민족의의의 맥락』(이현종, 아세아문화사, 1979)
『항일의병장열전』(김의환, 정음사, 1975)
『독립운동사』 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