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명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감찰집의, 판도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 공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70년(공민왕 19)
본관
광산(光山)
주요 관직
판도판서|상장군|삼사좌사응양군상호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감찰집의, 판도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 공신.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중찬(中贊) 김지숙(金之淑)의 손자이며, 찬성사(贊成事) 김인연(金仁沇)의 아들이고, 김속명(金續命)의 형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55년(공민왕 4) 감찰집의(監察執義)를 거쳐, 이듬해 상장군이 되어 반역을 일으킨 기철(奇轍)·권겸(權謙)·노책(盧頙) 등을 제거한 공으로 1359년 주기철2등공신(誅奇轍二等功臣)에 서훈되었다.

1361년 홍건적이 쳐들어와 개경을 점령하였을 때 판도판서(版圖判書)로서 왕을 모시고 복주(福州: 지금의 경상북도 안동)까지 호종하였으며, 다시 상장군으로서 개경을 수복한 공으로 1363년 수복경성1등공신(收復京城一等功臣)과 신축호종2등공신(辛丑扈從二等功臣)에 책록되었다.

그리고 김원명이 천거하였던 신돈(辛旽)이 왕의 총애를 받자 1365년 삼사좌사응양군상호군(三司左使鷹揚軍上護軍)에 제수되어 8위(八衛) 42도부(四二都府)의 병권을 장악하였다.

뒤에 오인택(吳仁澤) 등과 함께 신돈을 제거하려는 모의를 하였으나, 발각되어 경상도 영덕(盈德)에 유배되었다가, 신돈의 당류(黨類)인 손연(孫演)에 의하여 장살(杖殺)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백씨통보(百氏通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