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춘택 ()

북헌집
북헌집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북헌집』, 『만필』 등을 저술한 문신.
이칭
백우(伯雨)
북헌(北軒)
시호
충문(忠文)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70년(현종 11)
사망 연도
1717년(숙종 43)
본관
광산
정의
조선 후기에, 『북헌집』, 『만필』 등을 저술한 문신.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백우(伯雨), 호는 북헌(北軒). 생원 김익겸(金益兼)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숙종의 장인인 김만기(金萬基)이며, 아버지는 호조판서 김진구(金鎭龜)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증조모 윤씨에게서 학업을 익히고, 종조부 김만중(金萬重)으로부터 문장을 배웠다.

어려서부터 재질이 특이하여 김수항(金壽恒)의 탄복을 받기도 하였다. 서인·노론의 중심가문에 속하였으므로 항상 정쟁의 와중에 있었으며, 특히 1689년의 기사환국 이후로 남인이 정권을 담당하였을 때에는 여러 차례 투옥, 유배되었다.

1694년 재물로 궁중에 내통하여 폐비 민씨를 복위하게 하고, 정국을 뒤엎으려 한 혐의로 체포되고 심문받았으나, 갑술환국으로 남인이 축출되면서 풀려났다. 그 뒤 노론에 의해서는 환국의 공로자로 칭송받았으나, 남구만(南九萬) 등의 소론으로부터는 음모를 이용한 파행적 정치활동을 행하였다고 공격받았다.

1701년 소론의 탄핵을 받아 부안(扶安)에 유배되었으며, 희빈장씨(禧嬪張氏)의 소생인 세자를 모해하였다는 혐의를 입어 서울로 잡혀가 심문을 받고, 1706년 제주로 옮겨졌다. 시재가 뛰어나며 문장이 유창하였고, 김만중의 소설 「구운몽(九雲夢)」과 「사씨남정기(謝氏南征記)」를 한문으로 번역하였다.

글씨에도 뛰어났다. 이조판서를 추증받았으며, 시호는 충문(忠文)이다. 저서로 『북헌집(北軒集)』 20권 7책과 『만필(漫筆)』 1책이 있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북헌집(北軒集)』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