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곡실기 ()

목차
관련 정보
나곡실기
나곡실기
유교
문헌
조선시대 문신 · 학자 박춘무의 유고와 행장 · 묘갈명 등을 수록하여 1900년에 간행한 실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문신 · 학자 박춘무의 유고와 행장 · 묘갈명 등을 수록하여 1900년에 간행한 실기.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이 책은 1900년 후손 시구(時龜)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만규(李晩煃)·이성구(李性久)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이중구(李中久)·이시구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연보 1편, 권2에 시 4수, 격문 4편, 제문 2편, 부(賦)·용사일록(龍巳日錄)·병자실기(丙子實記) 각 1편, 부록으로 사적(事蹟) 1편, 서(敍) 1편, 권3은 부록으로 척유(摭遺) 1편, 통문 1편, 장계 6편, 뎨김(題音) 2편, 명첩(名帖)·충효사개기문(忠孝祠開基文)·충효사상량문·가장(家狀)·행장·묘갈명·지명(誌銘)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몇 수 되지 않으나 모두 충의(忠義)를 표현한 것으로 시의(詩意)가 장중하고 강직하다. 격문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각 고을에 대하여 의병을 일으켜서 일사보국(一死報國)하자고 호소한 내용이다.

「용사일록」은 1592년 4월 13일부터 1599년 12월 27일까지 장장 8년간에 걸쳐 왜구의 잔악성과 아군의 상황, 그날그날의 전세와 전공들을 상세히 기록한 것이다.

「병자실기」는 임진왜란 때에는 선고(先考)의 명을 받들어서 의병을 일으켜 국난을 구하려고 하였는데, 지금 다시 호란을 당하니 몸이 늙어서 직접 참여하지는 못하고 큰아들을 남한산성에 보냈으며, 적진에 몸을 던져 죽은 아들을 반장(返葬)하고는 세상일에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강동고록(鷗江同苦錄)」은 1593년 10월 29일 울산 구강의 범원사작전(凡遠寺作戰)에 참여한 회맹(會盟)의 의병들의 명단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