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옹선사 부도 및 석등 ( )

목차
관련 정보
양주 회암사지 나옹선사 부도 및 석등
양주 회암사지 나옹선사 부도 및 석등
건축
유적
문화재
경기도 양주시에 있는 고려후기 승려 나옹선사 관련 불탑. 부도 · 석등.
목차
정의
경기도 양주시에 있는 고려후기 승려 나옹선사 관련 불탑. 부도 · 석등.
내용

승탑높이 3.5m, 1974년 경기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천보산 기슭 동쪽의 지공선사승탑(指空禪師僧塔) 바로 아래쪽에 있다.

이 승탑은 공민왕 때 왕사(王師)로 서역 인도의 지공선사를 따라 국법의 정맥(正脈)을 받아왔으며, 1376년 우왕의 명을 받들어 밀양 영원사(瑩原寺)로 가던 도중 여주 신륵사(神勒寺)에서 입적했던 나옹선사의 묘탑(墓塔)이다.

승탑의 구조는 8각을 기본으로 하는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으로, 상·하대의 기단부(基壇部)와 탑신부(塔身部), 상륜부(相輪部)로 이루어져 있다.

8각의 하대에 상대(上臺)는 배가 불러있는 고복형(鼓腹形)의 중석(中石)과 역시 8각을 이루고 있는 앙련(仰蓮)형태의 갑석(甲石)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탑신부는 공모양[球形]의 몸체에 8각 지붕을 하고 있다.

비교적 단순한 형태의 옥개석은 각 모서리에 도드라진 융기선이 있을 뿐 별도의 장식은 보이지 않으며, 낙수면(落水面)의 경사는 완만한 편이다. 옥개석 위의 상륜은 거의 완벽한 형태로 두터운 상륜 받침에 복발(覆鉢) 없이 3개의 보륜(寶輪)과 보주(寶珠)를 함께 만들었다.

전형적인 통일신라 팔각원당형 승탑 양식을 따르고는 있지만, 다소 경직되고 평면적인 면을 보여 주고 있어 고려시대 말기의 승탑 양식을 가늠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승탑 앞에 나란히 세워져 있는 석등 역시 승탑과 같은 시기에 조성된 것이라 할 수 있는 것으로, 4각형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4각형 지대석(地臺石) 위에 4각의 하대석(下臺石)과 단조로운 4각 간석(竿石), 그리고 역시 4각형을 한 상대석(上臺石)으로 이루어진 기단에 2개의 화창(火窓)을 낸 화사석(火舍石: 석등의 점등하는 부분) 또한 4각형을 기초로 하고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것은 화사석이 하나의 돌로 되어 있지 않고 두 개의 직육면체로서 옥개석(屋蓋石)을 받들게 하고 있는 점이다. 4각 옥개석 위의 상륜은 석등과는 달리 단순하게 처리하였으나 맨 꼭대기에는 석등과 동일한 모양의 보주(寶珠)로 장식하였다.

전반적으로 네모반듯하게 만들어 경직된 가운데 지붕의 추녀와 낙수면에 완만한 곡선을 두어, 직선과 곡선이 이루어 내고 있는 조화를 보여준다.

참고문헌

『경기도문화재대관』(경기도, 1995)
집필자
김창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