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시조 ()

목차
국악
작품
조선시대 향악 악조(樂調)의 이론적 설명에 쓰인 음악용어의 하나.
이칭
이칭
목차
정의
조선시대 향악 악조(樂調)의 이론적 설명에 쓰인 음악용어의 하나.
내용

조선시대 향악 악조(樂調)의 이론적 설명에 쓰인 음악용어의 하나.

‘좌조(左調)’라고도 한다. 개념은 시대의 변천과 더불어 조금씩 바뀌었다. 본래 낙시조는 조선 초기 어느 악조에서 쓰인 기본음 또는 중심음의 높낮이를 표시하는 조명(調名)으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임진왜란 이후 한때 평조(平調)와 같은 의미의 선법명(旋法名)으로 사용되었지만, 현재는 쓰이지 않는다.

조선 초기 세종 때 박연(朴堧)이 올린 상소에 의하면, “향악에서 쓰인 악률인 낙시조는 중려 또는 임종 두 가지를 중심음인 궁으로 번갈아 사용한다(但鄕樂所用之律 則樂時調互用仲呂林鐘二律之宮).”라고 하였듯이, 원래 어느 악조에서 쓰인 중려·임종 두 중심음의 높이를 표시하는 조명으로 쓰였음이 분명하다.

그러나 성종 때 이르러 더욱 이론적으로 체계화되어 협종(夾鐘)에서 남려(南呂) 사이의 어느 음을 중심음으로 삼는 악조의 총칭으로 사용되었다. 즉, 협종이나 고선(姑洗)을 궁으로 삼은 일지(一指), 중려나 유빈(蕤賓)을 궁으로 삼은 이지(二指), 임종을 궁으로 삼은 삼지(三指), 그리고 이칙(夷則)이나 남려를 궁으로 삼은 횡지(橫指) 등 네 가지 조의 총칭으로 쓰였다.

성종 때 낙시조라는 명칭은 향악의 칠조(七調) 중 높은 음을 중심으로 하는 횡지·우조(羽調)·팔조(八調)·막조(邈調)의 네 가지 조를 모두 부르는 우조의 대칭어로 사용되었다. 당시에 낙시조라는 조명은 낙시조평조 또는 낙시조계면조(樂時調界面調)와 같이 선법명 앞에 붙여서 사용되었다.

낙시조평조는 우조평조의 대칭 악조로, 낙시조계면조는 우조계면조의 대칭 악조로 각각 쓰였는데, 이때의 낙시조는 우조에 비하여 낮은 음을 중심음, 즉 궁으로 삼는 조명의 뜻으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임진왜란 이후의 거문고 악보인 양덕수(梁德壽)의 ≪양금신보 梁琴新譜≫(1610)에 의하면, 낙시조는 오직 임종을 중심음으로 삼은 평조라는 선법명과 같은 의미로 쓰였으며, 조선 초기에 다양하게 쓰인 조명의 의미를 상실하게 되었다. 요컨대, 낙시조의 개념은 조선 초기에 어느 악조에서 중심음의 높낮이를 나타내는 조명으로 쓰였지만, 임진왜란 이후 한때 선법명으로 사용되다가 오늘날에는 쓰이지 않는다.

참고문헌

『세종실록』
『악학궤범』
『양금신보(梁琴新譜)』
『한국음악연구』(이혜구, 국민음악연구회, 195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