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관 ()

목차
도교
개념
고려 · 조선시대의 내도량적 성격을 띠는 도관. 삼청 · 태청관.
목차
정의
고려 · 조선시대의 내도량적 성격을 띠는 도관. 삼청 · 태청관.
내용

즉, 원시천왕(元始天王)은 법신(法身)을 나누어 옥청원시천존(玉淸元始天尊)·상청영보천존(上淸靈寶天尊)·태청도덕천존(太淸道德天尊)의 삼청으로 화(化)하는데, 태청의 도덕천존은 천황대제(天皇大帝, 老子)라고도 한다.

대청관에서는 이 천황대제를 모시고 도교의 법사(法事)를 행하였다. 충선왕 때 동반(東班)으로 설치하여 종9품의 판관 1인을 두었다. 독(纛)을 보관하는 것이 주된 업무이며, 출정(出征) 때는 반드시 여기에서 마제(禡祭)를 올리는 것이 상례로 되어 있었다.

그 뒤 액운과 재변이 있을 때는 기도별초(祈禱別醮)를 행하여 기양(祈禳)하고 군대를 움직일 때는 장수가 대청관에서 묵으면서 재계하고 재초(齋醮)를 올린 뒤에 행하였다. 조선시대는 고려의 제도에 따라 한양의 문묘(文廟) 우측에 이를 세우고 대청관의 재초규정을 확립하였다.

이에 따라 매년 연초와 연말 2회씩 정기적인 재초를 설행(設行)하였으며, 장마·가뭄 등 재변이 있을 때 사관(祠官)이 내감(內監)을 데리고 재초를 행하였다. 1405년(태종 5) 예조에 소속되었고, 1416년 대청관에 모신 천황대제를 소격전(昭格殿)으로 옮겨 모셨다. 1422년(세종 4) 개성의 대청관을 없앨 때 한양의 대청관도 폐지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
『태종실록』
『세종실록』
『조선도교사』(이능화 저, 이종은 역, 보성문화사,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