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재 ()

목차
관련 정보
만남재
만남재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에 있는 조선후기 고령박씨 중시조 관련 재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에 있는 조선후기 고령박씨 중시조 관련 재실.
내용

정면 4칸, 측면 2칸의 5량가 겹처마 팔작지붕건물. 1974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평지리는 고령박씨(高靈朴氏)의 중시조 청하공(淸河公)의 고향이며, 조선 숙종대 어사 박문수(朴文秀) 선친의 묘가 봉안되어 있는 곳이다.

만남재는 박문수 선친의 묘 바로 아래에 있는 재실로서, 1670년(현종 11)에 선산을 지키고 문중의 취회소(聚會所)로 사용하기 위하여 건립되었다.

현재 ‘嘉慶十八年癸酉六月日(가경18년 계유 6월 일)’의 명문(순조 13년, 1813년)이 적힌 기와가 남아 있고, 「묘각영건유사록(墓閣營建有司錄)」에는 목사 박현규(朴顯圭) 등의 방명(芳名)이 있는데 그 말미에 ‘同治元年壬戊四月十九日午時立柱 二十日巳時上樑(동치원년 임술 4월 19일 오시 입주 20일 사시 상량)’(철종 13년, 1862년) 등의 기록이 남아 있다.

건물 배치는 토석담장을 돌린 장방형 일곽 전면에 솟을삼문을 내고, 그 안에 다소 높게 쌓은 기단위에 남향하여 앉혔다. 건물의 중앙 2칸은 우물마루를 깐 대청이고 좌·우협칸에는 온돌방 1칸씩을 두었으며, 대청과 온돌방 앞쪽에는 반칸 규모의 툇마루를 내어밀었다. 기둥은 전면만 원주이고, 나머지는 모두 각주이다.

참고문헌

『경북문화재대관(慶北文化財大觀)』(경상북도, 1980)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일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