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지권 ()

목차
관련 정보
무령왕비 지석 앞면
무령왕비 지석 앞면
고대사 /고려시대사
유물
돌이나 항아리에 새긴 묘지매입문서.
이칭
이칭
매지첩(買地牒), 매지별(買地莂), 총권(冢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매지권은 돌이나 항아리에 새긴 묘지매입문서이다. 매지첩(買地牒)·매지별(買地?) 또는 총권(?券)이라고 부른다. 중국 고대로부터 내려오는 장례 풍속으로 묘지에 대한 신의 보호를 기원하는 주술적인 풍습이다. 지신(地神)에게 무덤으로 쓸 땅을 매입한다는 내용을 새겨서 당시 화폐나 지전(紙錢)을 무덤에 함께 넣었다. 신에게 묘의 안호를 기원하는 것과 묘지소유권을 확인하는 매매계약문서의 두 가지 형식이 있다. 이후 도교신앙과 융합되면서 지신에게 묘지를 구입하는 형식으로 변하였다. 백제 무령왕릉에서 무령왕과 왕비의 매지권이 발굴되었고, 고려시대의 매지권은 여러 점 발견되었다.

목차
정의
돌이나 항아리에 새긴 묘지매입문서.
개설

매지권(買地券)은 본시 중국 고대로부터 내려오는 장속(葬俗)으로 묘지에 대한 신의 보호를 기원하는 주술적인 풍습이다. 이는 통용되는 화폐나 고전(古錢) 또는 지전(紙錢) 등을 묘지를 만들 때 함께 넣어 지신에게 묘소에 쓸 땅을 매입하는 형식을 밟아, 증서에 해당하는 문서내용을 돌에 새겨 광중(壙中)에 함께 넣은 것이다.

이것은 무덤을 쓴 뒤에라도 아무도 이 땅을 침범하지 못하며, 또 유체(遺體)의 안녕과 보호를 신에게 부탁한다는 사상에서 나온 동양사람들의 민속이다. 이것을 ‘매지권’ · ‘매지첩(買地牒)’ · ‘매지별(買地莂)’ 또는 ‘총권(冢券)’이라고 부른다.

내용

중국에서는 산지를 신에게 사는 의식을 행하는 것은 물론, 초상길을 떠날 때부터 ‘매로전(買路錢)’을 길에 뿌려서 출상하는 길을 신에게 사는 의식을 행하기도 한다. 매지권은 그 자체가 미신에 속해 유가(儒家)에서는 정상적인 의식으로 다루지 않았다. 따라서 역대예전(歷代禮典)에는 나타나지 않고 유물로만 남아 있다.

이와 비슷한 성질의 것은 후한(後漢) 환제(桓帝) 영수(永壽) 2년(156)명(銘)의 독〔甕〕을 비롯해 영수 2년 3월, 영화(永和) 6년, 건녕(建寧) 4년, 광화(光和) 2년명의 독 등이 있다. 이것들은 모두 지신에게 토지를 샀다는 의식은 없으나 묘의 안전을 신에게 기원함에 있어서는 그 성질이 같다.

매지권에는 신에게 묘의 안호를 기원한 것, 묘지소유권을 확인한 매매계약문서의 두 가지 형식이 있다. 그러나 뒤에 이 두 형식은 도교신앙과 융합, 발전되면서 병합되어 지신에게 돈을 주고 묘지를 구입하는 형식으로 변하게 되었다. 이런 형태를 금석가(金石家)들은 일반 토지매매문서와 마찬가지로 매지권 등의 명칭을 사용하였다. 이는 주밀(周密)의 「계신잡지(癸辛雜識)」에 잘 나타나 있다.

매지권의 발생연대는 묘옹(墓甕) · 묘권(墓券)과 거의 같은 시기로 볼 수 있다. 현재까지 발견된 것으로 가장 오래된 것은 일본 동경의 서도박물관(書道博物館)에 있는 161년(延熹 4)에 만들어진 종중유처진묘권(鍾仲遊妻鎭墓券)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매지권은 먼저 백제 무령왕릉의 매지권을 들 수 있다. 무령왕릉의 발굴을 통하여 무령왕과 왕비의 매지권이 확인되었는데, 무령왕릉의 매지권 전문(前文)에는 중국 양(梁)에서 받은 작호인 ‘영동대장군(寧東大將軍)’과 『삼국사기』 백제본기에 보이는 무령왕의 휘(諱)인 ‘사마왕(斯麻王)’이 확인되어 이 무덤이 무령왕릉임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무령왕의 나이가 62세였던 점과 장사지낸 기간 등을 알 수가 있다.

한편 고려시대의 매지권도 여러 점 발견되었다. 대표적으로 1141년(인종 19)에 만들어진 고려 현화사(玄花寺) 주지(主持) 천상(闡祥)의 매지권, 1143년에 만들어진 고려 송천사(松川寺)의 승려 세현(世賢)의 매지권 등이 있다. 그 중 후자는 한행은 바로 쓰고 또 한행은 거꾸로 쓰여 있어 남한(南漢) 마이십사랑매지권(馬二十四娘買地券) 및 송나라의 주근매지권(朱近買地券)과 일치한다.

참고문헌

「무녕왕(武寧王) 매지권(買地券)을 통하여 본 웅진시대(熊津時代) 백제(百濟)의 조세제도(租稅制度)」(이희관, 『국사관논총(國史館論叢)』제82집, 국사편찬위원회, 1998)
「무녕왕(武寧王) 매지권(買地券)을 통하여 본 백제(百濟)의 토지매매문제(土地賣買問題)」(이희관, 『백제연구(百濟硏究)』제27집, 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 1997)
『백제무녕왕릉(百濟武寧王陵)』(충청남도·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1991)
「지석(誌石)의 형태(形態)와 내용(內容)」(성주탁·정구복, 『백제무녕왕릉(百濟武寧王陵)』,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1991)
「金門出宋墓買地券考釋」(方豪, 『中國歷史學會史學集刊』1971年 3期)
『語石』(葉昌熾, 臺灣商務引書館, 1970)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