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텅구리

목차
관련 정보
멍텅구리/혓물켜기
멍텅구리/혓물켜기
언론·방송
작품
『조선일보』에 연재되었던 시사만화.
목차
정의
『조선일보』에 연재되었던 시사만화.
내용

1924년 10월 13일부터 1926년 5월 30일까지 『조선일보』 3면에 실린 한국 신문 최초의 본격적인 네 칸짜리 연재만화이다.

1924년 가을 『조선일보』가 경영과 지면혁신을 단행하면서 그 첫 기획물로 시도한 이 연재만화는 이상협(李相協)의 안출(案出: 생각해 내는 것)과 기획으로 이루어졌는데, 만화의 줄거리는 이상협과 안재홍(安在鴻)이 짜고 그림은 노수현(盧壽鉉)이 그렸다.

1924년 11월 23일 조간과 석간제가 시행된 뒤 매일 석간 3면에 게재된 「헛물켜기」는 그 당시 미국의 유명한 가정만화 맥마너스(McManus)의 「매기와 지그스」에서 힌트를 얻어 꾸민 것인데, 세로로 네 칸을 세운 형식의 풍자·암시·명랑 만화로 배일(排日)과 생활계몽, 신·구습이 뒤섞인 당시의 혼란스러운 세태비판을 밑바탕에 깐 작품이었다.

최멍텅·신옥매·윤바람 세 사람이 주인공인 이 「헛물켜기」의 주제명은 ‘멍텅구리’이고, 「헛물켜기」는 한 단원의 소재 제목으로 「헛물켜기」에 이어 「련애생활」·「자작자급」·「가뎡생활」·「세계일주」 등으로 나누어진다.

한 줄거리로 이어지는 한 단원의 이야기는 초대면·리발쇼·자살·류치장·열한가지 조건·만세소동 등으로 매일 바뀌는 소재마다 작은 제목을 달았는데, 만화 칸의 밖에 간단하게 해설을 달아 당시의 독자들이 만화내용을 쉽게 이해하도록 배려를 하였다.

「헛물켜기」는 1924년 11월 30일까지 48회로 끝나고 그 다음 이어지는 「련애생활」이 그 해 12월 9일부터 연재번호 49회로 시작되어 1925년 6월 13일까지 189회 연재되었다.

1925년 6월 15일 190회부터 시작된 「자작자급」은 같은 해 6월 17일까지 192회 계속되다가 다음달 18일부터 총 연재횟수를 무시해 버리고 4회부터 다시 시작해서 1925년 10월 21일 84회로 끝났다.

1925년 10월 23일에 새로 연재된 「가뎡생활」은 그 해 12월 말까지 70회로 끝내고, 1926년 새해부터 새로 시작된 「세계일주」편은 그 해 5월 30일까지 103회를 기록하였다.「멍텅구리 헛물켜기」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영화화된 만화이기도 하다.

1925년 12월 반도키네마라는 영화사에서 촬영하여 1926년 서울 인사동의 조선극장에서 상영되어 그 당시 화제작으로 굉장한 인기를 모았다. 『조선일보』에 약 1년 7개월간 실린 이 「멍텅구리」 이후로는 다른 후속작품이 연재되지 않았다.

참고문헌

『한국신문만화사』(윤영옥, 열화당, 1986)
『한국시사만화사』(이해창, 일지사, 1982)
『조선일보60년사』(조선일보사,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